​“관사로 쓴다” 대가로 2억 원 챙긴 한국가스기술공사 제주LNG 지사장, 구속기소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19-06-20 17:48
한국가스기술공사 직원들 제주 발령 사실 알고 건설업자에게 접근
분양 중인 건물을 직원 숙소로 이용해주는 대가로 건설업자로부터 현금 2억 원을 받은 한국가스기술공사 제주LNG 지사장 A씨(58)가 구속기소 됐다. 돈을 건넨 건설업자 B씨(54)는 뇌물공여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제주지방검찰청은 20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A씨를 구속기소하고 돈을 건넨 B씨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실질적인 건축주인 B씨로부터 제주시 연동에 150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한국가스기술공사 직원 숙소로 매입하는 조건으로 현금 2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한국가스기술공사 직원들이 제주로 인사발령 된다며 B씨에게 아파트를 관사로 사용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B씨는 사례로 뇌물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가스기술공사는 지난 2월 이 같은 정황을 내부감사를 통해 포착해 제주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고, 혐의가 드러나며 A씨를 즉각 보직 해임 조치했다.

검찰은 “해당 아파트는 아직 건설 중으로 실제 한국가스기술공사 직원들의 관사로 사용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B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제주지방검찰청 전경 [사진=제주지방검찰청 제공 ]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