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문화콘텐츠 제작기업에 최대 30억 지원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6-20 09:32
'문화산업완성보증' 시행…보증비율, 보증료 우대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은 문화콘텐츠 제작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위해 '문화산업완성보증'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문화산업완성보증은 문화상품 제작에 필요한 대규모 자금을 금융기관에서 조달할 수 있도록 문화콘텐츠 제작사에게 신용보증을 지원하고 문화상품 완성 후 판매대금으로 관련 대출금을 상환하도록 하는 제도다.

지원대상은 문화콘텐츠 제작기업 중 유통사와 문화상품 선판매계약을 체결한 기업이다. 신보는 기업당 최대 30억원까지 운전자금을 지원한다.

보증비율은 95%이며 보증료를 최대 0.8%포인트 차감해 문화콘텐츠 제작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했다.

신보는 우수한 문화콘텐츠 제작기업을 발굴하고 중소 제작사에 대한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올해 하반기 총 150억원의 완성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완성보증 지원 규모는 매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신보 관계자는 "문화콘텐츠산업은 다른 산업보다 일자리창출 효과가 탁월한 혁신성장동력"이라며 "완성보증제도를 조기에 정착시켜 어려운 제작 환경에서도 양질의 문화콘텐츠를 만들고 있는 중소 제작사들을 적극 지원하고 문화콘텐츠 산업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신용보증기금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