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마감]무역협상 재개 기대감에 상하이·선전 증시 급등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6-19 16:34
상하이종합 0.96%↑ 선전성분 1.38%↑창업판 0.98%↑
19일 상하이종합지수는 미·중 무역협상 재개 기대감에 2900선을 회복하며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지난 14일 2900선이 붕괴된 이후 3거래일 연속 2800선에 머물렀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7.64포인트(0.96%) 오른 2917.80으로 거래를 마쳤다. 상승세로 출발한 지수는 이날 장중 한때 2%넘게 급등하기도 했지만, 오후 들어 상승폭이 축소됐다. 선전성분지수는 121.41포인트(1.38%) 상승한 8925.73으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14.24포인트(0.98%) 오른 1469.99로 거래를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2255억, 2784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는 비철금속(-0.31%)를 제외한 대다수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구체적으로 환경보호(3.33%), 호텔관광(2.41%), 가전(2.11%), 방직기계(2.09%), 기계(1.96%), 조선(1.96%), 항공기제조(1.84%), 금융(1.82%), 가구(1.79%), 가구(1.79%), 교통운수(1.73%), 주류(1.66%), 전자IT(1.61%), 자동차(1.56%), 미디어 엔터테인먼트(1.42%), 농약·화학비료(1.4%), 바이오제약(1.35%), 방직(1.17%), 화공(1.13%), 석유(1.07%), 부동산(1.06%), 시멘트(1.04%), 의료기기(1.01%), 석탄(0.94%), 발전설비(0.93%), 철강(0.82%) 등이다.

중국 광파증권은 “미·중 정상의 담판 일정 확정으로 무역협상 재개 기대감이 커지면서 이날 증시가 강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과 아주 좋은 전화통화를 가졌다”면서 “우리는 다음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장시간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회담에 앞서 양국의 (협상)팀이 협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만남 확정은 격화하던 세계 최대 경제국의 무역 전쟁이 완화할 수 있다는 희망을 키우고 있다"고 해석했다.

한편 이날 위안화 환율은 달러당 6.8893위안으로 고시됐다. 이는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전 거래일 대비 0.07% 상승했다는 의미다.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