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올해 설비투자 전년대비 소폭 감소할 것"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6-19 11:24
KDB산업은행은 그간 추진된 증설의 기저효과와 산업별 업황 변동으로 인해 올해 설비투자 규모가 지난해보다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19일 산업은행이 실시한 '2019년 상반기 설비투자계획조사'에 따르면 올해는 지난해(167조7000억원)보다 2.0%로 줄어든 164조4000억원 규모의 설비투자가 진행될 전망이다.

반도체 분야는 메모리 가격 인하, 수급 불균형 등으로 지난해부터 설비투자 축소가 예상됐으나 생산공장 신축으로 지난해 설비투자 규모 증가했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조정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산업은행은 예상했다.

자동차 분야는 해외생산 비중 증가, 경영 불확실성 등으로 설비투자가 감소할 것으로 봤다.

디스플레이와 통신서비스 등은 약세가 예상되지만 연내 신제품 개발 및 5G 서비스 관련 추가 투자가 이뤄질 경우 전망치 이상의 설비투자가 시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또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확정과 3기 신도시 조성에 따라 전기·가스·수도업과 부동산업이 회복세로 반전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산업은행은 특정 업종에 설비투자 편중이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의 설비투자 비중이 지난해 30.3%, 올해 30.7% 수준으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반도체는 대표 업체의 생산시설 신축 등에 따라 전체 설비투자 규모 대비 비중이 증가했다. 반도체 설비투자 총액대비 비중은 2017년 19.9%에서 2018년 25.0%, 2019년 25.2%로 지속 상승하고 있다.

디스플레이는 LCD에서 OLED로의 고도화가 마무리 단계인 가운데 신제품 출시 관련 투자가 연기되며 설비투자 금액이 감소했다.

산업은행 조사 결과 대기업은 신규산업 진출 및 선행투자에서 중소·중견기업보다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은 대기업·중견기업보다 자금난으로 인해 설비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설비투자 촉진을 위해 대기업은 세액공제와 규제완화를, 중소기업은 정책금융을 선호한다고 응답해 지원방안에 대한 인식 차이도 관찰됐다.

[산업은행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