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人] 신수정 KT 부사장의 선전포고, 외산 공세 속 ‘클라우드시장’ 공략

이범종 기자입력 : 2019-06-18 19:08

신수정 KT IT 기획실 부사장이 18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간담회를 열고 인사 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데일리동방] 신수정 KT IT 기획실 부사장이 클라우드사업 연매출 1조원 달성 전략을 밝히며 외산 서비스 견제에 나섰다.

신 부사장은 18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간담회를 열고 5년간 신규투자 5000억원, IT 전문인력 1000명 육성으로 2023년 클라우드 매출 1조원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국내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률을 높이면 시장 규모를 7조원대로 넓히고 생태계도 키울 수 있다는 계산이다.

사업 기반은 마련돼 있다. 국내 첫 클라우드 사업자인 KT는 데이터센터부터 네트워크, 클라우드, PaaS(서비스로서의 플랫폼)·SaaS(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까지 통합 제공할 수 있는 유일한 사업자다. 기존 인터넷데이터센터(IDC)를 활용해 보안에 민감한 국내 공공·금융·기업시장에서 우위를 점한다는 계획이다.

KT는 지난 4월 하나은행과 글로벌 결제 네크워크(GLN) 기반 시스템을 클라우드에 도입했다. 공공 G 클라우드를 통해 300개 공공기관 고객도 확보한 상태다. KT는 향후 5G와 클라우드를 합친 5G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를 B2B(기업 간)시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전세계 사업을 벌이는 국내 기업을 위해 VM웨어 외에도 몇몇 사업자와 추가 제휴한다. 필요할 경우 중국 클라우드 사업자와도 손을 잡는다는 입장이다.

신 부사장이 KT의  클라우드 1등 선언에 나선 배경에는 국내시장이 외산 서비스에 잠식당할 지 모른다는 위기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구글은 내년 초 한국 내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센터 ‘서울 리전’을 세운다. 클라우드 사업 선두를 달리는 AWS도 서울 리전을 확보해놨다. 오라클도 연내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개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OECD 회원국 33개 중 27위에 머무른 한국 클라우드 도입률이 외산 서비스의 블루오션으로 작용할 전망이어서 국내 기업의 시장 선점이 과제로 떠오른 상황이다.

보안이 우선인 기업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KT는 자신감을 드러낸다. 다음달부터 금융 통합 보안관제가 가능한 전용 클라우드를 추가로 열어 금융사가 안심하고 클라우드 도입을 서두를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기업들이 그동안 보안을 이유로 클라우드 도입을 꺼려온 데 대한 유인책이다.

서울대 학부와 석·박사로 기계설계학을 전공한 신수정 부사장은 보안 전문가로 불린다. 한국HP와 삼성SDS를 거쳐 보안기업 SK인포섹 대표를 지낸 뒤 2014년 KT 정보보안단장으로 영입됐다. 회사 정보보안 정책과 체계를 마련하는 조직을 이끌며 시스템 보호 체계를 강화해왔다. 이후 IT 기획과 기업 보안 수준을 한 단계 올렸다는 평과 함께 2017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보안 전문가이자 경영자인 신 부사장의 전략은 ‘잘 하는 일 먼저’다. 서비스 수에서 아마존에 밀리지만 강점인 5G·블록체인·인공지능을 합쳐 저렴하고 쉬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기존 고객들이 KT 서비스가 AWS와 MS보다 쓰기 쉽다고 평한 점을 내세웠다.

거센 외산 서비스의 공격은 이날도 이어졌다. VM웨어는 아마존 웹서비스(AWS)와 손잡고 서울 리전 내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VMware Cloud on AWS)’ 서비스 시작을 알렸다. 이 서비스는 기업이 자체 서버를 갖춘 상황과 동일한 환경을 클라우드에 구축해, 해외 데이터센터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KT가 강점으로 내세운 국내 기업 보안에 정면으로 맞서는 구도다. KT 클라우드를 통한 실시간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도 구글 스태디아와 맞붙어야 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