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팅 성공시 모텔비 지원, 단 몰카 동의시" 인천부평 술집 메뉴판 논란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6-18 16:46
인천 부평의 한 술집이 메뉴판에 몰카 촬영에 동의하면 모텔 숙박비를 지원하겠다는 글을 적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7일 한 네티즌은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인천 부평의 한 술집 메뉴판"이라며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헌팅 성공 시 모텔비 지원! 단, 몰카 동의시(문의는 매니저님께)"라는 글이 적혀 있다.

이 사진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 온라인 상에서 확산되면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대놓고 성범죄를 조장하고 있다", "당장 폐업시켜라", "실제 피해자기 있을 수도 있다. 경찰이 수사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울러 해당 술집 이름과 위치를 공유하며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인천 부평 한 술집 메뉴판[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