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해안·내륙권 중장기 발전정책 논의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6-18 11:24
19일 심포지엄서 민간투자 촉진방안, 연계협력형 사업 추진 등 모색

국토교통부는 오는 19일 대전시 유성 인터시티 호텔에서 '해안 및 내륙권 중장기 발전정책 심포지엄'을 연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해안내륙발전법의 유효기간 연장(2020년→2030년)에 맞춰 특별법 취지 실현을 위한 중장기 발전정책 방향을 논의하고, 동서 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사업의 추진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연계협력형 사업 추진, 민간투자 촉진 등 효과적 수행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토부는 이날 심포지엄에서 해안내륙발전법 제정 및 발전정책 추진경과를 설명하고, 발전종합 계획수립 추진현황, 남해안 발전거점 조성사업 및 권역별 연계협력형 지역계획 수립방향, 해안내륙 발전정책의 성과와 한계 및 향후 개선과제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어 중소형 관광휴양시설 사업 수요에 맞는 투자자 유치로 기회를 창출하고, 국공유지의 민간 자본에 의한 개발 추진 시 인허가 단계에서 부처 간 사전 합의 등 공공의 역할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또 충북 옥천·영동·보은·괴산 등 4개군 고령화율이 30%를 초과할 정도로 높아 인구 소멸, 산업 위축 등 소멸 위기에 처해 있는 지역사회가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안으로, 충북 백두대간권 휴양관광벨트 및 휴양관광거점 구축 등 지방자치단체 연계협력을 기반으로 한 광역적 발전방안을 모색한다.

아울러 주요 이슈에 대한 관계 전문가와 지자체 의견을 수렴해 발전계획 및 발전정책 수립에 반영하도록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심포지엄을 통해 해안·내륙권 발전정책에 대한 지혜를 모아 향후 추진방안을 정립하고, 연계협력형 지역계획의 실효성을 높일 것"이라며 "민간투자 활성화를 통해 해안·내륙권이 새로운 경제권을 형성하고 국제 관광 지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