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에 이어 MS까지... LG CNS, 글로벌 IT 기업과 맞손 잡고 기업 업무환경 혁신 나서

강일용 기자입력 : 2019-06-16 10:00
LG CNS, 마이크로소프트·AWS 등 글로벌 IT 기업과 협력 강화... 국내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도사 자처 양사 솔루션 결합한 업무 혁신 솔루션 개발, LG 계열사에 우선 적용하고 국내와 아시아 시장 공략 계획
LG CNS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차세대 업무 혁신을 위한 디지털 워크플레이스(Digital Workplace) 솔루션 개발을 추진한다.

16일 LG CNS는 싱가포르에 위치한 MS 아시아태평양(APAC) 본부에서 MS와 차세대 업무환경 혁신 솔루션,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신기술 및 솔루션 개발 협력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방위 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지난 1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영섭 LG CNS 사장, 최문근 LG CNS 클라우드·서비스사업부 상무, 안드레아 델라 마테아 (Andrea Della Mattea) MS 아태지역 사장, 이지은 한국MS 부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지난 14일 LG CNS와 마이크로소프트가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행사에는 안드레아 델라 마테아 마이크로소프트 아태지역 사장(좌)과 김영섭 LG CNS 사장(우)가 참석했다.[사진=LG CNS 제공]


◆차세대 디지털 업무환경 혁신을 위한 협력

양사는 MS의 업무 협업 솔루션 역량 및 클라우드 전문성에 LG CNS의 IT시스템 구축 및 운영 노하우를 결합해 차세대 업무 혁신 솔루션 개발에 협력하기로 하고, 올해 하반기부터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LG CNS의 그룹웨어 솔루션인 ‘지포탈(G-Portal)’과 클라우드 기반의 데스크톱 가상화 환경인 ‘클라우드 PC’에 윈도10, 오피스365 등 MS의 업무 협업 플랫폼을 결합해 메일, 메신저 기능부터 다자간 화상회의, 문서 공동편집 등의 업무혁신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후 양사는 LG CNS에 우선 적용 후, LG 계열사를 비롯한 국내 기업과 아시아 지역 진출에도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디지털 신기술 전문가 양성을 위한 공동 교육 프로그램 진행

양사는 클라우드, 협업플랫폼 등 디지털 신기술 영역의 전문가 양성을 위해 공동으로 교육 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LG CNS는 ▲클라우드 데이터 마이그레이션(데이터 이전) ▲쿠버네티스(Kubernetes) 등 클라우드 오픈소스 플랫폼 전문가 육성 ▲6대 IT분야(앱개발 및 독립 소프트웨어 벤더, 클라우드 플랫폼&인프라, 데이터 매니지먼트&분석, 비즈니스 어플리케이션, 모빌리티, 생산성) 엔지니어 교육 및 인증 프로그램 등 교육체계를 구축해 내년까지 500여명의 디지털 솔루션 전문가를 육성할 계획이다.

◆디지털 신기술과 클라우드 접목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 공동 대응

또한 양사는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요구에 부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신기술 및 솔루션 개발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AR(증강현실)·VR(가상현실)·MR(혼합현실), 디지털 트윈 등의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등 사업분야 및 금융, 공공 등의 사업영역에 적용하는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에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김영섭 LG CNS 사장은 “개방형 생태계에서의 빠른 성장을 위해서는 MS와 같은 글로벌 톱 기업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이 IT기업의 핵심역량인 시대”라며, “이번 MS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업무환경 혁신을 비롯한 클라우드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 밝혔다.

안드레아 델라 마테아 마이크로소프트 아태지역 사장은 “마이크로소프트의 글로벌 클라우드 역량과 LG CNS의 노하우를 결합해 국내 기업의 업무환경 혁신에 힘을 합치게 되어 뜻깊다”며, “국내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지원하기 위해 LG CNS와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LG CNS는 지난 2월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손 잡고 기업 클라우드 전환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공동 대응하기로 하는 등 글로벌 IT 기업과 협력을 전방위로 강화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