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소셜벤처 6개 사, 스웨덴과 교류…경험·노하우 공유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6-15 20:00
스웨덴에 사회적가치 전파
중소벤처기업부는 15일(현지시간) 국내 유망 소셜벤처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을 계기로 양국 간 교류행사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교류행사에 참여한 한국의 소셜벤처는 엔젤스윙, 닷, 테스트웍스, 오파테크, 모어댄, 유니크굿컴퍼니 등 총 6개사다. 이들은 뛰어난 혁신기술이나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이다.
 

[사진 = 중소벤처기업부]

동행한 기업 중 엔젤스윙은 웹에서 드론 데이터를 처리·분석해 맞춤형 지도를 제공하는 플랫폼 제작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재난 복구를 돕는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제공하는 소셜벤처다. 기업명 역시 ‘하늘을 나는 드론의 날개가 사회문제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지었다.

엔젤스윙의 창업자 박원녕 대표는 대학 창업팀 시절부터 드론 기술을 바탕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해왔다. 지난 4월 미국 포브스지에서 발표하는 ‘아시아의 30세 이하 영향력 있는 리더’에 선정되기도 했다. 실제로 창업팀 시절 지난 2015년 네팔 대지진 당시 드론을 이용한 정밀 3D 지도를 제작해 재난현장의 복구를 도왔다. 2017년에는 서울시와 함께 ‘서울 쪽방촌 리빙랩 프로젝트’를 추진해 드론으로 쪽방촌을 촬영하고 지도를 만들어 쪽방촌의 안전과 삶의 질을 개선했다.

엔젤스윙 외에도 폐자동차 시트 등 재활용 가죽을 활용하여 친환경 제품을 제작하고 있는 모어댄, 시각장애인용 점자 스마트기기를 개발 사업화하고 있는 닷 등 소셜벤처 5개사도 혁신적 기술 또는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기업들이다.
이들 기업은 그간 겪은 경험과 노하우를 스웨덴 소셜벤처들과 공유하고 더 발전시키고자 순방을 계기로 양국 간 교류행사에 참여하게 됐다.

소셜벤처 6개사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스웨덴에서 진행되는 ‘스타트업 밋업데이’에도 참석해 투자유치 기업설명(IR) 및 스웨덴 벤처캐피탈과의 1대1 매칭 상담회에 참석했다. 15일에는 스웨덴의 유력 임팩트 투자사인 노르휀 재단에 방문해 소셜벤처 관련 행사에 참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