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처럼 붙였다 뗐다...삼성전자 '비스포크' 맞춤형 가전 포문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6-04 16:48
삼성전자가 '냉장고는 비슷 비슷하다'는 편견을 깼다.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냉장고는 색상과 재질, 크기 등으로 2만2000여개의 조합이 가능하다. 공급자 위주에서 소비자 위주로 냉장고 생산 방식을 바꾼 결과다.

삼성전자는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디지털프라자에서 '프로젝트 프리즘'이라는 비전을 제시하고 맞춤형 가전 시대를 만들어 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프로젝트 프리즘은 제조가 아닌 창조, 표준화가 아닌 개인화, 다른업종과의 협업으로 요약된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사장)는 "신상품을 개발할 때 광범위하게 연구를 하지만 모든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수 없어 프리미엄·앤트리 등으로 포지셔닝 하거나 여성·남성 등으로 타깃을 구분한다"며 "다시 말하면 공급자 위주의 생각으로 제품을 출시하고 내 물건이 좋다고 광고해 온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가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나만의 제품 조합이 가능하고 색상·재질 등 나만의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는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프로젝트 프리즘은 신제품을 선보일 때마다 '소비자'는 빠져 있었다는 자기반성에서 시작된 셈이다. 김 사장은 "밀레니얼을 중심으로 나만의 취향과 경험을 중시하는 트렌드가 퍼지고 있다"며 "각양각색의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담아내는 매개체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프로젝트 프리즘의 첫 제품은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다. 최근 집 트렌드는 과거에 비해 주방이 많이 노출된다. 그만큼 주방 인테리어가 중요해졌다는 뜻이다. 부민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디자인그룹 상무는 "냉장고는 주방 중앙에 위치해 인테리어에 걸림돌이 된 게 사실"이라며 "어떻게 하면 냉장고가 가진 전형성을 탈피하고 인테리어적으로 어울릴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비스포크는 총 8개 타입의 모델과 3가지 소재, 9가지 색상을 소비자가 가족 수와 식습관, 주방 형태 등에 따라 원하는 대로 조합할 수 있다. 조합 가능한 수가 2만2000여개에 이른다. 출고가는 조합에 따라 104만9000~484만원으로 다양하다.

비스포크는 레고와 비슷한 모듈형이다. 1도어부터 4도어까지 총 8개 모듈을 마음대로 조합할 수 있다. 혼자 자취할 때 1도어를 사용하다가 결혼한 후 2도어 냉장고를 추가 주문해 결합해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나중에 김치냉장고가 필요하면 또 추가해서 조립할 수 있다. 이렇게 조합하더라도 겉으로 보기엔 한 제품처럼 보인다.
 

비스포크 냉장고 [사진=삼성전자 제공]

냉장고 색상이 지겹거나 이사로 인해 인테리어를 바꿔야 할 때 도어 패널의 소재나 색상을 바꿀 수 있다. 메탈은 8만원, 글래스 소재는 20만원이다. 송명주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품운영 상무는 "냉장고가 고장나지 않았는데 바꾸기는 어렵다"며 "제품은 그대로 두고 외관 색상과 소재만 바꾸면 얼마든지 엔테리어적으로 변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최근 3~4년간 냉장고 시장은 둔화됐다. 대부분 흰색·회색 색상 위주의 디자인에 기능만 일부 바뀌어서 출시된 탓이다. 더욱이 냉장고는 보통 구매하면 10년 이상 사용할 정도로 사용기간이 길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로 냉장고 시장 둔화를 타개할 방침이다.

비스포크를 시작으로 올해 프로젝트 프리즘의 일환으로 2~3개 정도의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김현석 사장은 "과거엔 단품 위주로 상품을 론칭했다면 이제는 프로젝트 프리즘을 통해 같이 어울릴 수 있도록 솔루션을 만들 예정"이라며 "기존 라인업이 100%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바뀌는 사이클마다 프로젝트 프리즘을 통해 새로운 제품을 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비스포크는 국내에 우선 출시된다. 국내와 해외 소비자들의 선호하는 디자인과 색상이 다르기 때문이다. 김현석 사장은 "국내 시장에서 먼저 론칭하고 해외는 다른 방법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냉장고가 LG전자에 비해 수익성이 낮다는 지적에 대해선 "빌트인 등에 대한 투자가 많아 수익이 낮아지는 부분이 있었다"며 "현재 많은 부분의 투자가 끝났고 새로운 제품이 나오기 때문에 수익성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