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8 축구대표팀, 중국대회 우승컵에 ‘소변 시늉’ 모독 세리머니 논란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5-31 00:01
웨이보 사진 공개 뒤 中 비난 봇물…한국대표팀, 곧바로 공식 사과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대표팀이 중국에서 열린 컵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몰상식한 행위로 논란을 일으켰다.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우승 직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면서 우승컵에 발을 올리고 소변을 보는 시늉을 하는 등 대회 자체를 모독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행동을 벌였다.
 

[중국대회 우승 뒤 '모독 세리머니' 논란을 일으킨 한국 U-18 축구대표팀. 사진=웨이보 캡처 ]

[머리 숙여 단체로 사과하는 한국 U-18 축구대표팀. 사진=웨이보 캡처]


30일 중국 인민망 등에 따르면 한국 대표팀은 청두에서 열린 2019 판다컵 우승 후 세리머니를 하는 과정에서 우승컵에 발을 올린 채 기념사진을 찍었다. 또 다른 선수는 우승컵에 소변을 보는 시늉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사실은 중국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게시하면서 일파만파 퍼졌다. 주최 측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행위를 확인한 뒤 한국 축구협회와 대표팀에 엄중한 항의와 함께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우승 다음 날인 30일 새벽 단체로 사과했다. 대표팀은 사과문을 통해 “이번 사안과 관련해 사과를 드린다”며 “우리는 축구 선수로서 중대한 잘못을 저질렀고, 다시 한 번 이번 잘못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모든 중국 축구 팬과 선수, 중국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우리는 한국과 중국 축구협회의 우호관계가 계속 유지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정수 U-18 축구대표팀 감독도 “이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죄송하다”며 “이번 일은 완전히 나의 잘못이다”라고 주최 측에 별도로 사과했다. 김 감독은 청두축구협회를 방문해 다시 한 번 사과 의사를 전달하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도 이번 사안과 관련해 중국축구협회와 청두축구협회에 공문을 보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31일 귀국 예정인 선수단은 이날 예정된 외부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하지만 중국축구협회는 이번 사안에 대해 한국 선수들의 대회 트로피에 대한 모욕을 비도덕적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중국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에 한국 대표팀의 이런 행동을 보고하고 대회 조직위원회가 관련 조치를 하도록 했다. 중국 언론들도 일제히 비판 수위를 높였다.

한편 이번 판다컵은 한국을 비롯해 중국, 태국, 뉴질랜드 등 4개국이 참가한 대회로 한국은 3전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