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베스트바이, 갤럭시폴드 구매 예약 취소···"삼성과 긴밀히 협력 중"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5-25 10:40
새로운 출시일 확정되지 않아 혁신 디자인·기술엔 장애 따를 수 있어
미국 최대 가전제품 소매 체인인 베스트바이가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에 대한 구매 예약을 모두 취소했다고 미 CNN 방송과 정보기술(IT) 매체 더버지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스트바이는 23일 고객들에게 보낸 공지 이메일에서 "삼성이 (출시가 연기된) 갤럭시폴드의 새로운 출시일을 알려주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베스트바이는 "우리는 고객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고, 그들을 최선의 방법으로 보살피고 싶기 때문에 삼성 갤럭시폴드에 대한 현재의 모든 구매 예약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베스트바이는 그러면서 "혁신적인 디자인과 기술에는 많은 장애가 따르고 전례 없는 많은 차질(hiccups)에 마주칠 수도 있다"며 "이런 장애 때문에 삼성이 갤럭시폴드의 출시를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는 고객들에게 갤럭시폴드를 최대한 빨리 전달하기 위해 삼성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바이의 이런 결정은 지난달 23일 삼성이 갤럭시폴드의 출시를 연기한 지 한 달 만에 나온 것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의 출시를 앞두고 미디어에 리뷰를 위해 제품을 제공했다. 그러나 리뷰 과정에서 1∼2일 만에 스크린 결함과 디스플레이 힌지 결함 등의 문제가 제기되자 이를 점검하기 위해 출시를 연기했다.

삼성은 또 이달 31일까지 갤럭시폴드를 출시하지 못할 경우 구매하겠다는 의사를 재차 밝히지 않은 구매 예약 고객들은 자동적으로 예약이 취소된다는 안내 메일을 이달 초 발송한 바 있다. 이는 미국의 연방규정에 따른 것이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