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황하나 추가기소… 법정서 박유천 만나나

서호원 기자입력 : 2019-05-24 21:30

황하나, 박유천[사진=연합뉴스 제공]


검찰이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31) 씨를 추가 기소한 가운데 법정에서 박유천(33) 씨를 만날지 관심이 모아진다.

수원지검 강력부(박영빈 부장검사)는 24일 황 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황 씨는 지난 2∼3월 옛 연인이자 가수 겸 배우인 박 씨와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오피스텔 등에서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해 9∼10월 박 씨가 살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오피스텔에서 박 씨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을 1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검찰은 지난 17일 박 씨에 대해도 같은 혐의로 기소했다.

두 사람이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짐에 따라 둘은 한 법정에 서게 될 가능성도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