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도입, 매출·고용·품질·생산성·고용↑…원가↓

김선국 기자입력 : 2019-05-23 14:15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기업이 품질·생산성·매출·고용 부문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품질은 43.5%나 향상됐고, 원가는 15.9% 감소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14~2017년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 5003곳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보급사업 성과분석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스마트공장 도입 후 성과[자료=중소벤처기업부]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기업의 생산성은 평균 30% 높아졌고, 품질은 43.5%, 납기 준수율은 15.5%, 매출은 평균 7.7% 높아졌다. 원가와 산업재해는 각각 15.9%, 18.3% 감소했다. 고용은 평균 3명 증가했다. 

10인 미만 소규모 기업의 경우 생산성이 39% 높아져 전체 평균(30%↑)보다 높았고, 품질·납기·원가 개선 효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은 고용증가율이 84.9%에 달해 전체 평균 4.2%를 크게 웃돌았다.

매출액 10억원 미만 기업의 경우 원가가 31.2% 감소해 평균(15.9%↓)보다 2배 상당 효과가 컸고, 생산·품질·납기 개선 효과도 두드러졌다.
업종별로 살펴봐도 소규모 기업의 비중이 높은 식료품 제조업, 목재 제조업 등의 성과가 대체로 컸다.

도입 수준별로는 도입 기업의 78.7%인 레벨 1~2(기초) 수준의 기업이 생산성 향상 효과가 가장 컸다. 다만 품질·원가·납기 개선 효과는 최고 등급인 레벨 4 수준의 기업이 가장 컸다.

중기부는 이번 분석 결과를 앞으로 스마트공장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삼을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공장의 조기 확산을 위해 전국 19개 제조혁신센터에서 지역별 성과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로 정부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의 높은 성과를 재확인했다"며 "소규모 기업에 대한 스마트공장 저변 확대와 함께 고도화된 공장을 구축하는 투트랙 전략을 펼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