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부시 접견…"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참석, 한미동맹 상징"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5-23 11:42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 국민에 큰 위로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조지 W.부시 전 미국 대통령에게 "부시 대통령께서 한미동맹의 파트너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을 접견하고, "부시 대통령께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해서 방문해주신 것을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22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께서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결정 내렸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6자회담 등은 한미동맹을 더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서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는데, 부시 대통령께서도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서 계속해서 관심과 지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대통령께서 손수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에게 전달하실 계획이라고 하니 아마 유족에게는 그보다 더 따뜻한 위로가 없을 것"이라며 "권양숙 여사님을 비롯한 유족과 여전히 노무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우리 국민에게 아주 큰 위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부시 전 대통령은 "(초상화가) 노 전 대통령과 닮기를 바란다"고 화답하며 웃었다.

문 대통령은 또 "제가 평소에 (풍산그룹) 류진 회장을 통해 대통령의 근황을 많이 듣고 있다. 화가의 길을 걸으면서 대통령 속에 있던 렘브란트를 찾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그러자 부시 전 대통령은 "아직 렘브란트를 발견하진 못했지만 전 화가가 됐고 제 삶이 변했다"면서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됐고, 과거에 제가 알지 못했던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기회를 빌려서 대통령께서 최근 부모님과 장모님을 이어서 여의신 것에 대해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면서 "로라 여사께도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에 부시 전 대통령은 "저는 정말 훌륭한 부모님을 만난 행운아"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아버지 부시 대통령은 우리 국민으로부터 많은 존경과 사람을 받은 분이었다"고 언급하자, 부시 전 대통령은 "부친께서 한국을 매우 사랑하셨다. 저도 마찬가지"라고 답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