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서산 염해농지 태양광사업' 협약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5-22 17:15
한국지역난방공사가 발전공기업 및 협회 등과 서산 염해농지 태양광 사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

지역지역난방공사는 22일 충남 서산 베니키아호텔에서 한국동서발전, 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중앙회, 한국태양광발전학회, 서산로컬푸드영농조합 및 서부신재생에너지사회적협동조합과 '서산 염해농지 태양광사업 개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태양광사업의 실질적인 수혜자가 될 서산지역 농민 50여명도 함께 했다.

이번 협약은 염해 피해로 농작물을 재배 할 수 없는 서산지역 농지에 대규모 태양광사업을 추진,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의 선도적 수행 역할을 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역 농민의 소득증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업을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서산 염해농지 태양광사업은 지역사회 상생협력형 재생에너지 사업모델로 발생한 운영 수익이 지역농민의 소득증진 등의 용도로 재투자돼 지역사회 부가가치 창출은 물론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에 기여하는 사업이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서산 염해농지 태양광사업은 재생에너지 확대 보급을 넘어 지역사회 및 주민과 이익을 공유하는 지역발전 기여형 사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사회적 가치 창출에 중점을 둔 친환경 기반의 재생에너지산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김판수 한국지역난방공사 성장동력본부장(왼쪽 세번째)이 22일 충남 서산 베니키아호텔에서 열린 '서산 염해농지 태양광사업' 협약식에서 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한국지역난방공사]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