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민주주의는 시민들 노력과 희생 통해 만들어져"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5-18 18:24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18일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민주주의는 그저 그냥 우리한테 온 게 아니라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노력과 많은 희생을 통해 만들어왔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오늘은 더 나온 민주주의를 만들기 위한 정성과 마음을 모으기 위한 하루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임 전 실장은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과 함께 고 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그는 “오늘이 5·18이다. 문재인 대통령님도 광주 추도사에서 말씀하셨고, 고 노무현 대통령님도 늘 깨어있는 시민과 민주주의를 이야기하셨다”고 말했다.

소회를 묻자 임 전 실장은 “ 뵙고 싶어서 왔다. 노 대통령님에 대한 기억은 국민들이 다 같으실 텐데 저는 올 때마다 따로 느끼는 게 있다”며 “추모의 마음과 별도로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고향에서 작은 생명공동체를 이루고 국민들과 똑같은 한 사람의 시민으로서 삶을 살겠다고 했던 꿈이 실현되지 못한 것이 늘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날 임 전 실장은 권양숙 여사를 만나기 위해 노 전 대통령 사저로 향했다. 봉하마을 방문에는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진성준 전 정무기획비서관,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 김금옥 전 시민사회비서관 등도 동행했다.

임 전 실장 등 3명은 지난 14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기도 했다.
 

임종석 전 실장, 봉하마을 방문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8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