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필로폰 투약 혐의 박유천 구속기소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5-17 21:43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강력부는 1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 씨를 기소했다.

그는 지난 2∼3월 황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 황 씨 오피스텔 등에서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해 9∼10월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을 자신이 살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오피스텔에서 그의 옛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31) 씨와 함께 1차례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이처럼 박 씨의 혐의는 황 씨와의 공동범죄에 해당한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황 씨는 이미 지난달 26일 다른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돼 다음 달 5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박 씨는 경찰에 붙잡힌 황 씨가 연예인과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자신의 이름이 입길에 오르자 지난달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결백을 주장했다.

자신의 다리털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감정 결과가 나왔음에도 혐의를 부인하던 박 씨는 구속 사흘만인 지난달 29일 "나 자신을 내려놓기 두려웠다"며 입장을 번복하고 혐의를 인정했다.

[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