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영국 요크공작 만나 "한반도 평화 지지·협력 요청"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5-15 16:32
靑, "양국 관계 및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 교환"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지난 13일부터 오는 16일까지 한국을 비공식 방문 중인 영국 요크 공작(앤드류 왕자)을 접견하고 양국관계 발전 방안과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방한한 지 20년이 되는 뜻깊은 해에 요크 공작이 방한한 데 대해 환영하고, 지난 14일 요크 공작이 한국과 영국 왕실과의 역사적인 교류의 현장인 안동을 직접 방문해 기념식을 가졌다고 전했다. 요크 공작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차남으로 왕위 계승 서열 8위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엘리자베스 여왕에 이어 요크 공작의 방문으로 안동이 한·영 양국 간 교류협력의 상징적 장소이자 국제적 관광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크 공작은 "이번에 모친인 엘리자베스 여왕의 발자취를 따라 한국을 방문하게 돼 기쁘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엘리자베스 여왕의 각별한 안부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요크 공작의 '피치 앳 팰리스'(Pitch@Palace) 사업과 우리의 혁신성장 일환으로 이뤄지고 있는 스타트업 정책이 궤를 같이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피치 앳 팰리스는 스타트업 기업과 글로벌 기업 및 투자자들 간 네트워크 구축 등 기업가 활동 지원을 위해 요크 공작이 2014년부터 추진 중인 사업을 가리킨다.

더불어 "오늘 저녁 피치 앳 팰리스 한국 행사가 개최되는 것으로 아는데, 많은 한국 스타트업 기업이 연말 런던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결선에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요크 공작은 "한국 스타트업 기업들의 번창은 한국인들의 명석함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한·영 양국 간 스타트업 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영국은 한국전쟁 당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병력을 파견한 우리의 혈맹"이라면서 "한국민들은 영국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요크 공작 역시 영국 참전용사에 대한 문 대통령과 한국정부의 관심에 사의를 표명하고, "양국관계 발전에 더욱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요크 공작에게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고 영국이 안보리 상임 이사국으로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중요한 파트너임을 강조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영국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력을 요청했다.

요크 공작 또한 "지금까지 많은 진전이 있었다"면서 연대와 지지의사를 표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