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전엔 '꼴찌'… 우리은행 펀드 1위로 올라선 까닭은?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5-16 01:10
펀드판매잔고 19조5200억원 기록 시중은행 1위로 등극 채권형 펀드, 글로벌 불확실성 큰 현상황과 맞아 떨어져 투자수요형 사모펀드 재편 중위험ㆍ중수익 전략도 주효

[그래픽=아주경제]

2015년 초까지만 하더라도 '펀드 꼴찌'였던 우리은행이 4년 만에 1위로 올라섰다. 채권형 펀드에 투자한 덕분에 변동성이 큰 시기에도 비교적 안정적 수익을 냈다는 게 업계 평가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우리은행은 펀드 판매잔고 19조5280억원을 기록, KB국민은행을 제치고 시중은행 1위 판매사로 올랐다.

국민은행은 2015년 말 은행권 처음으로 판매잔고 20조원를 넘어서며 독주하는 듯했지만 2016년부터 3년째 19조원에서 맴돌고 있다. 같은 기간 신한은행은 판매잔고가 성장과 하락을 반복하는 '널뛰기 현상'을 보였다.

선두업체의 성장이 정체된 동안 우리은행은 조용히 잔고를 늘렸다. 우리은행의 펀드 판매잔고는 2014년 12월 11조8858억원 수준이었지만, 4년 동안 2배 가까이 성장했다.

업계에서는 우리은행이 미·중 무역분쟁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채권형 펀드에 투자한 덕분으로 보고 있다. 주식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좋았던 2017년에는 주식형 상품이 인기를 끌었지만 변동성이 커지고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줄지 않자 자금 흐름도 급격히 바뀐 것이다.

실제로 국민·신한·하나은행이 채권에 투자한 금액은 1조7507억~2조8311억원(3월 말 기준) 수준인 반면, 우리은행은 이들 은행보다 최대 3배 많은 8조원이 채권에 쏠렸다.

여기에 투자자 수요에 맞춰 사모펀드로 재편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국내 주식형 공모펀드나 해외 주식형 공모펀드 대신 중위험·중수익의 사모펀드로 자금이 옮겨가고 있는데, 우리은행이 선제적으로 사모펀드 판매에 힘을 쏟은 것이다.

우리은행의 사모펀드 판매액은 12조3191억원으로 전체 판매액에서 37%를 차지한다. KB국민은행(25.9%), 신한은행(24.6%), KEB하나은행(23.4%)과 비교하면 10% 포인트 이상 높다.

금융권 관계자는 "우리은행이 막강한 판매채널이나 계열사 없이 꾸준히 두 자릿수 성장을 지속한 것은 사모펀드 위주의 판매에 집중한 덕분"이라며 "당장은 아니더라도 앞으로 은행과의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계열사가 탄탄히 받쳐준다면 성장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