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4월 소비·생산·투자 '뚝'…"경기둔화 우려 급증"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5-15 15:01
소비 전년同比 7.2%↑…16년만에 최저 증가율 산업생산 증가율 다시 5%대로 악화 지표 악화에 경기회복세 판단 '유보'
중국의 4월 소비 증가율이 1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투자와 생산도 부진했다. 중국 당국은 미·중 무역전쟁 속에서도 중국 1분기 성장이 예상보다 양호해 4월에도 비슷한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4월 경제지표는 기대 이하였다.

무역전쟁 격화로 경기 하방압력이 증대되는 가운데 중국이 안정적 경제성장을 위해 추가 부양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15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4월 중국의 산업생산액이 전년 동기 대비 5.4% 늘어났다. 이는 전달의 증가율인 8.5%에서 3.1% 포인트 둔화한 것으로, 앞서 시장 예상치인 6.2%에도 못 미치는 것이다.
 

중국 산업생산 증가율 동향.[자료=트레이딩이코노믹스]

중국의 월간 산업생산 증가율은 지난 1~2월 5.3%로, 2002년 초 이후 1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1~4월 고정자산투자액은 전년 동기 대비 6.1% 늘었는데, 이는 전달 증가율인 6.3%와 동일할 것이라 여겼던  시장 추정치를 밑돈 것이다.

중국 정부가 지방 정부 주도의 대규모 인프라 건설을 통해 투자를 늘리는 데 주력하고 있지만 뚜렷한 효과는 감지되지 않은 셈이다. 중국 정부는 올해 인프라 투자 예산으로 2조1500억 위안을 배정하고 각 지방 정부에 조기 집행을 독려하고 있다. 

중국 경제의 최대 견인차 역할을 하는 소비 지표도 예상과 달리 나빠졌다. 4월 소매판매액은 전년 동기 대비 7.2% 늘었다. 이는 전달 증가율인 8.7%는 물론 시장 예상치인 8.5%도 미치지 못한 수준이다. 월간 기준으로 2003년 5월(4.3%) 이후 1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다. 

류아이화(劉愛華)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중국의 1분기 성장은 예상보다 양호했지만 4월 산업생산·소비·투자 증가율이 모두 둔화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중국 경제가 회복하고 있는지를 판단하는데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그는 향후 중국 경제가 회복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류 대변인은 경제 흐름으로 보면 산업생산 등 4월 경제 지표는 전체적으로 안정세를 보인 만큼 앞으로 호전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외부적 요인 때문에 중국 경제가 여전히 복잡하고, 불확실성도 급증하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추가 감세와 인프라 지출 확대, 정책금리 인하, 은행 지급준비율 인하 등 조치를 취하고, 공급 측 구조개혁을 통해 발전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우거(伍戈) 중국 창장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확장적 재정정책과 완화적 통화정책 덕분에 4월 중국 경제 지표는 적정 수준을 유지했다"며 "외부 환경의 영향으로 앞으로 외수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내수는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경제가 여전히 부진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류쉐즈 중국 교통은행 이코노미스트는 "4월 경제지표는 국내외 불확실성과 취약한 수요에 대해 경보를 울린 것"이라며 "정부가 경제안정화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녜원 화바오트러스트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통신을 통해 "소비 둔화는 일부 중국 고용악화와 중산층 소득 감소에서 비롯됐다"며 "내수 진작을 통해 경기를 안정시키려면 중산층이나 저소득층을 위한 맞춤형 감세나 보조금 정책을 쏟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