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업계 '탈정유'化, 선택아닌 필수…1분기 실적보면 이유나온다

백승룡 기자입력 : 2019-05-14 17:14
정유4사 흑자전환 성공했지만…'정제마진' 약세에 수익 제한적 비정유부문, 매출 비중 20% 수준이지만…영업이익 기여도 높아 NCC 설비투자로 에틸렌 확보 경쟁…SK는 전기차 배터리 '집중'

[각사 CI 취합]

[데일리동방] 국내 정유업계가 '탈정유' 트렌드에 박차를 가해야 하는 이유가 더욱 뚜렷해졌다. 정유사업이 외부변수에 취약하다는 단점이 지난해 4분기부터 올해 1분기에 걸쳐 또다시 여실히 드러난 것이다. 수익성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석유화학·윤활유 등 비정유부문 강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SK이노베이션을 비롯해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4사는 지난주까지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해 '흑자 전환'을 알렸다. 그러나 증권가에서 예상한 실적 전망치를 밑돌아 1분기 실적은 '절반의 성공'에 그치게 됐다. 지난해 말 급락했던 정제마진이 회복되는 속도가 더디면서 정유부문의 발목을 잡았다.

◇ 정유4사 1분기 영업이익, '비정유 부문'이 끌어올려
 

[정유4사 1분기 실적(자료=각사 제공)]

각사별 실적을 살펴보면 업계 1위인 SK이노베이션은 1분기 매출 12조3002억원, 영업이익 3311억을 기록했다. 전년동기 영업이익 7116억원에 비해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은 물론, 증권사가 내려잡은 실적 전망치인 4000억원대 보다도 낮았다. 같은기간 GS칼텍스는 매출 7조9531억원에 영업이익 3295억원, S-OIL은 매출 5조4262억원에 영업이익 2704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오일뱅크는 매출 5조1411억원, 영업이익 1008억원이었다.

그나마 석유화학·윤활유 등 비정유사업이 수익성을 끌어올렸다. SK이노베이션은 1분기 정유부문에서 영업적자 63억원을 기록했다. 타사와 달리 재고평가이익을 2분기로 이월하는 회계방식으로 인해 정유부문 적자가 2분기 연속 이어졌다. 다행히 비정유부문에서 영업이익 3374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을 이끌었다. GS칼텍스의 경우 영업이익 3295억원 가운데 비정유부문 비중이 43.2%(1422억원)를 차지했고, S-OIL은 영업이익 2704억원 중 64.6%(1747억원)에 달했다. 이들 3개사 모두 매출 가운데 비정유부문 비중이 20%대에 그쳤으나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기여도는 상당히 높았던 것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자회사 현대코스모가 연결 기준 집계에서 제외되는 탓에 비정유부문의 영업이익 기여도는 25.6%에 그쳤다. 다만 현대코스모 영업이익 997억원을 반영하면 현대오일뱅크 또한 영업이익에서 비정유부문 비중이 62.6%에 달한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1분기 정제마진이 소폭 오르는 데 그쳐 실적개선도 제한적이었다"며 "이러한 외부변수 영향을 줄이기 위해 석유화학과 윤활유 등 비정유사업을 더욱 강화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 너도나도 '비정유 강화'…나프타 공급업체서 가공업체로 변화

SK이노베이션은 석유화학·윤활유를 넘어 현재는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 비정유사업 역량을 집중시키고 있다. 자회사 SK종합화학을 통해 국내에서 5번째로 많은 에틸렌(86만t)을 생산하고 있어 현재 추가적으로 증설하고 있는 석유화학·윤활유 설비는 없다. 대신 올 2월 미국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에 착공한 데 이어 헝가리 코마롬 내 배터리 제2공장을 짓기로 발표하는 등 배터리사업에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지난해 2월에는 헝가리 코마롬 배터리 제1공장 착공, 8월에는 중국 창저우시 내 배터리 공장에 착공한 바 있다.

일찌감치 에틸렌·파라자일렌(PX) 등 석유화학 포트폴리오를 갖춰놓고 배터리로 눈을 돌리는 SK이노베이션을 제외하면, 나머지 정유사들은 에틸렌을 생산하는 나프타분해시설(NCC) 투자에 한창이다. 에틸렌은 석유화학 산업에서 가장 기초적인 원료로 다양한 화합물로 가공될 수 있어 '석유화학의 쌀'이라고 불린다. 이전까지는 정유사에서 원유를 정제해서 나오는 나프타(납사)를 판매하고, 화학업체에서 이를 사들인 후 NCC를 통해 에틸렌 등 기초원료를 생산하는 구조였다. 그러나 이제는 정유사들이 나프타를 화학업체에게 공급하지 않고 NCC설비를 통해 직접 활용하겠다고 나서는 상황인 것이다.

GS칼텍스는 방향족 위주의 소극적인 석유화학 사업에서 벗어나 지난해부터 에틸렌 등 올레핀 계열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키로 했다. 특히 올 하반기 중 올레핀생산시설(MFC) 착공에 나서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MFC는 연간 에틸렌 70만t, 폴리에틸렌 50만t을 생산하는 시설로, 오는 2021년 상업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동안 GS칼텍스는 보수적인 투자성향 탓에 석유화학 포트폴리오가 벤젠·톨루엔 등 방향족에 한정돼 있었고, 그로 인해 아직도 정유사업 의존도가 큰 편이다. 이번 MFC를 통해 GS칼텍스는 에틸렌 등 신규 석유화학 제품군으로 사업영역을 넓혀간다는 방침이다.

S-OIL은 석유화학 1단계 프로젝트인 'RUC&ODC(잔사유고도화·올레핀다운스트림) 프로젝트'를 지난해 11월부터 상업가동한 데 이어 현재는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를 검토 중이다.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는 연간 150만t 규모의 에틸렌을 생산하는 스팀 크래커를 건설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오는 2023년까지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5조원 규모의 투자금액이 투입된다. 이 프로젝트까지 상업가동하게 되면 2023년 무렵 S-OIL의 에틸렌 생산능력은 LG화학·롯데케미칼·여천NCC에 이어 화학업계 4위로 올라서게 된다. 기존 화학업체인 한화토탈이나 SK종합화학, 대한유화 등을 단숨에 뛰어넘는 규모다.

현대오일뱅크도 기존 파라자일렌 등 방향족 위주 석유화학사업에서 벗어나 에틸렌 생산에 나섰다. 롯데케미칼과의 합작법인 '현대케미칼'을 통해 중질유·납사분해시설(HPC)을 올 상반기 중 착공에 들어간다. 예정대로 2021년 말께 상업가동을 시작하면 연간 에틸렌 75만t을 생산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유업계가 잇따라 에틸렌 생산에 나서면서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도 나오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세계적으로 보면 수요가 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