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결렬…원·달러 환율, 1200원 터치 '눈앞'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5-13 16:17

미·중 무역협상이 결렬되면서 원·달러 환율이 다시 연고점을 갈아치웠다.

1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10.5원 오른 달러당 1187.5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기준으로 2017년 1월11일(1202.0원) 이후 2년4개월 만에 가장 높은 값이다. 종가로 따졌을 때 환율이 1180원을 넘은 것은 2017년 1월16일(1182.1원) 이후 처음이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말부터 강(强)달러 양상이 확연해지며 13거래일 만에 48.1원 급등했다.

미국과 중국은 앞서 9∼10일(현지시간)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였지만 합의를 이뤄내지 못하고 미국은 중국 수출품에 추과 관세부과를 강행하며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은 한층 커진 상황이다.

당장은 미국의 협상 의지가 유효해 무역전쟁으로 치달을 가능성은 낮다. 그러나 미국이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이 보복에 나서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진행되면 글로벌 투자 심리 위축과 함께 수요 둔화가 불가피해 진다.

이럴 경우, 달러화의 추가 강세가 이어져 달러당 1200원을 상회하는 상승 흐름이 지속될 수 있게 된다.

전규연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주 원·달러 환율은 장중 1180원을 돌파하며 연고점을 재차 경신했고, 원화는 이달에만 약 0.7% 절하됐다"며 "미·중 무역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원·달러 환율이 1210원까지 오를 가능성을 열어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코스피가 29.03포인트 하락한 2079.01로 장을 마감한 13일 오후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에 한창이다. 원·달러 환율은 10.5원 오르며 연중 최고점인 1187.5원으로 장을 종료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