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증시 주간전망]미중 무역갈등 우려 속 美소매지표 주목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5-13 00:01
미국에서는 이번 주(13~17일) 4월 미국 소매판매 등 주요 경제지표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주요 인사들의 발언에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글로벌 경제 둔화 우려가 고조되고 있어서다. 

지난 9~1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진행된 미·중 무역협상은 합의 없이 마무리됐다. 양측은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다"면서 추가적인 협상의 여지를 남겼다. 적어도 협상이 지속돼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상호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향후 협상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만큼 불확실성이 지속될 전망이다.

미국이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폭탄을 예고하면서 중국의 보복 조치 등 미·중 무역 갈등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10일을 기준으로 중국산 수입품 200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를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한 데 이어 중국산 제품 약 3000억 달러어치에 대해서도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것이다.

무엇보다 이번 관세폭탄은 중국 업체뿐만 아니라 미국 기업과 소비자에게도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스마트폰 등 가격에 민감한 중국산 소비재 상품에 추가 관세가 매겨지면 제품 가격이 올라갈 수 있는 탓이다. 

이에 따라 이번주 주식시장에서는 미국의 4월 소매판매를 비롯해 독일의 1분기 성장률, 중국 4월 산업생산 등에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소매지표를 통해 글로벌 경기 상황을 짐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인베스팅닷컴 등 외신에 따르면 4월 소매판매에 대한 시장 예상치는 0.2%로 전월(1.6%) 대비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연준 인사들의 발언에도 관심이 쏠린다. 중국을 겨냥한 미국의 관세폭탄으로 소비가 줄어들면 연준이 연내 기준금리 동결 방침을 뒤집을 수 있기 때문이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미 "관세 인상으로 인해 미국 소비자들이 고통을 겪는다면 연준이 금리 인하를 해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금융시장에서도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를 계기로 연준이 연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하향 조정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미국기업의 1분기 실적 발표가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월마트 등 주요 유통기업의 실적에도 관심이 쏠린다. 유통기업의 실적도 경기 상황의 가늠자이기 때문이다. 월마트는 오는 16일 1분기 성적표를 공개한다. 유명 백화점 체인인 메이시스와 중국 알리바바 등도 이번주에 실적을 발표한다.
 

[미국증시 주간전망]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