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환경은 지금] 국립공원, 이동탐방안내소로 간접 체험 가능해진다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5-07 13:22
국립공원 체험 가능한 가상현실·증강현실 기기 설치 전국 21개 국립공원 주요 행사서 운영 예정
바쁜 일정으로 국립공원을 직접 방문하기 힘든 현대인들을 위해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로 이를 간접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국립공원공단은 전국 21개 국립공원을 찾아가는 국립공원 이동탐방안내소를 5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 중이다.

4월 시범운영을 끝낸 국립공원 이동탐방안내소는 특수차량으로 길이 9920mm, 너비 2470mm, 높이 3510mm에 달한다. 가격은 2억8300만원이다.

이동탐방안내소는 교육 수요가 많고 지리적으로 중부권에 위치한 계룡산국립공원에 기본적으로 배치된다.

앞으로는 전국 21개 국립공원의 주요 행사와 계룡산 주변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이동탐방안내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동탐방안내소 내부에는 국립공원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VR과 AR 기기가 설치됐다. 크로마키사진관도 조성돼 국립공원의 비경을 배경으로 사진 촬영도 가능하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동탐방안내소 운영으로 사회적 약자나 격오지에 사는 학생 등 국립공원을 방문하기 힘든 국민들을 상대로 국립공원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임영재 국립공원공단 계룡산국립공원사무소장은 “이번 이동탐방안내소는 저지대 탐방 활성화를 위해 국민들에게 직접 찾아가서 국립공원의 다양한 정보를 알려준다”며 “이동탐방안내소의 체험을 통해 간접적으로 국립공원을 느끼기에는 부족함이 없다”고 밝혔다.


 

국립공원 이동탐방안내소 내부 모습 [사진=국립공원공단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