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등 5개 대학, 그린캠퍼스 지원 대상에 선정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5-02 14:51
환경부, 그린캠퍼스 조성 지원사업 대상 학교 발표 대학당 3년간 1억 2000만원 지원
서울대와 신한대, 인천대, 장로회신학대, 충북보건과학대 등 5개 대학이 환경부에서 추진 중인 그린캠퍼스 조성 지원사업 대상에 선정됐다.

환경부는 올해 2~3월 공모를 통해 신청 받은 17개 대학의 사업계획서 등을 검토한 결과 평가결과가 우수한 5개 대학을 선정했다.

그린캠퍼스에 선정된 대학은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라 친환경 교정 조성, 미래 친환경 인재 양성, 친환경 문화 확산 등 연차별 그린캠퍼스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주요 사업은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교육 체험장 구축, 에너지원별 낭비요인 추적, 지역사회와 친환경 생활문화 공유·소통 추진 및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을 이용한 전력 사용량 감시·추이 분석, 쓰레기 배출량 감축 등이다.

환경부는 그동안 대학당 연간 4000만 원씩 3년간 지원했던 사업비를 늘려 올해부터 대학당 연간 1억 2000만 원을 3년간 지원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환경부의 그린캠퍼스 지원사업을 통하여 대학이 지역사회 내에서 친환경을 실천하고, 지속가능한 사회 실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선정된 5개 대학과 오는 3일 서울 용산역 회의실에서 그린캠퍼스 협약식을 개최하고 그린캠퍼스 현판을 전달할 예정이다.

 

[사진=환경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