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행 총재 "2020년 봄까지 금리 인상 안할 것"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4-25 20:23
"강력한 금융완화정책 계속해갈 것"
"2020년 봄까지 금리 인상을 검토하는 것은 전혀 없고, 그 이후에도 상당 긴 기간을 걸쳐 유지할 것이다."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는 25일 현행 저금리 정책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현지 언론이 이날 전했다.

구로다 총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오는 10월 일본에서 예정된 소비세 인상의 영향과 세계 경제 동향을 포함한 경제·물가의 불확실성을 지적하며 "강력한 금융완화를 끈질기게 계속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의 추가적 완화정책과 관련해서 일본중앙은행(BOJ)은 더 완화적인 조치를 취할 여력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당분간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구로다 총재는 이날 금융정책의 선행 지침을 수정하고 "현재의 극히 낮은 장기금리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은 전과 같지만 기간은 '당분간'에서 '당분간, 적어도 2020년 봄까지'라는 표현으로 구체화했다.

한편, BOJ는 24~25일 이틀간 진행한 통화정책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현행 -0.1%로 동결하고 10년 만기 국채금리 목표치를 0% 수준으로 유지하는 등 현행 대규모 완화정책을 유지하기로 했다.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