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전국 점유율 1위 부여 밤, 군부대 군납으로 판로개척 나선다

(부여)허희만 기자입력 : 2019-04-23 20:05

박정현 부여군수(사진좌2번째) 안규백 국방위원장 접견 장면[사진=부여군제공]


충남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지난 23일 부여 밤 농가소득 증진 및 밤 소비 촉진을 위하여 국회 국방위원회(위원장 안규백)을 방문하여 부여 특산물인 밤의 군부대 군납을 건의하고 군과의 유대강화를 위한 사후 대안을 지속해서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군에 따르면 전국 밤 생산량 1위를 점유하는 부여 밤은 전국 농협유통망과 각종 행사 등을 이용하여 밤 판매 및 소비촉진 활동을 하고 있으나, 계절 과채류 조기 출하로 밤 소비가 둔화되어 재고량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부여군의 2018년도 밤 생산량은 전년보다 13% 증가하였으나, 조생종 품귀로 산지 및 수매가격이 높게 책정(평균 kg당 3,115원)되어 전년보다 20% 가격상승으로 소비둔화를 초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8년 밤 수출량은 8,534톤으로 전년보다 13% 감소하였고, 밤 수입 유통체계가 갖추어져 수입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부여군 밤 재고 부담은 늘어 농가 소득 감소가 예상된다.

이에 박정현 부여군수는 부여 밤 생산농가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하여 국회 안규백 국방위원장을 만나 국군장병들로 하여금 부여 밤 소비를 촉진시키도록 군납을 건의하여 부여 밤의 군부대 판로 개척을 통해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일조하고자 했다.

한편, 부여 밤은 국가브랜드 대상을 8년 연속으로 수상한 부여군 공동 브랜드 굿뜨래의 대표적인 특산품으로서 약 2,700호 농가가 6,925ha의 면적에 밤을 생산하고 있으며, 2018년 기준 전국 밤 생산량의 23%를 점유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