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갤러리] 도심속 비밀 정원 성락원(城樂園) 일반에 개방

김세구 기자입력 : 2019-04-23 16:05

일반인에게 한시적으로 공개된 서울 성북구 성락원(城樂園).    [연합뉴스]

전남 담양 소쇄원, 완도군 보길도의 부용동과 함께 한국의 3대 정원으로 꼽히는 성락원(城樂園)이 23일 시민에게 개방된다.
 

200년 넘게 베일에 싸여있다 23일 오후 일반인에게 한시적으로 공개된 서울 성북구 성락원(城樂園).     [연합뉴스]

성락원(城樂園) 내 송석정에서 한 관람객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락원(城樂園) 내 송석정.   [연합뉴스]

조선시대 개인정원으로는 서울에 남은 유일한 정원인 성락원은 조선 철종 때 이조판서를 지낸 심상응(沈相應)의 별장을 고종의 아들 의친왕이 별궁으로 사용하던 곳이다.
 

성락원(城樂園) 내 송석정.    [연합뉴스]

서울시 성북구 북한산 자락에 있는 성락원의 송석정 전경.    [연합뉴스]

성락원의 연못 영벽지    [사진=서울시 제공]

물이 흐르는 경치에 따라 쌍류동천(雙流洞天)과 용두가산(龍頭假山)이 있는 전원(前苑), 영벽지(影碧池)와 폭포가 있는 내원(內苑), 송석(松石)과 못이 있는 후원공간 등 자연지형에 따라 조원된 세 개의 공간구역으로 나눌 수 있다.

영벽지(影碧池) 서쪽 암벽에는 행서체의 ‘檣氷家 阮堂(장빙가 완당)’이 새겨져 있는데, 장빙가란 겨울에 고드름이 매달린 집이란 뜻으로 추사 김정희(金正喜)의 글씨로 알려져 있다.
 

성락원(城樂園) 내 송석정    [연합뉴스]


한시적으로 공개된 성락원   [연합뉴스]

자연과 인공이 어우러져 그 아름다움을 맘껏 뽐내고 있는 성락원은 조선시대 서울 도성 안에 위치한 몇 안되는별서정원(別墅庭園·별장에 딸린 정원)의 하나로 가치가 크다.
 

도심속의 비밀정원 성락원    [연합뉴스]


4월23일 부터 6월 11일까지는 사전예약을 통해 월·화·토요일 관람이 가능하며 전면 개방은 내년 가을 이후가 될 전망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