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초대석]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에 총력…中 투자 추진에도 힘 실을 것"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4-23 10:40
부처, 기관, 지역과의 긴밀한 협력 채널 구축은 필수…민간 사업 참여도 이끌어야 신재생에너지 시대로의 이행은 세계적 추세…새만금개발공사와의 협업도 강화할 것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이 최근 서울 용산구 동자동 새만금 투자전시관에서 진행된 아주경제와의 인터뷰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지난 2개월 동안 새만금과 관련해 많은 분들을 만나보니, 새만금 사업에 대한 기대가 정말 크다는 것을 다시금 확인하게 됐다. 현 정부의 새만금 개발 의지가 강한 만큼, 새만금을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도시로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최근 서울 용산구 동자동 새만금 투자전시관에서 만난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올해 2월 3대 청장으로 취임한 이후 2개월여간의 소감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새만금 사업을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할 만큼 일대에 속도감 있는 개발을 요구하고 있다. 새만금 사업은 국책 사업임과 동시에 전라북도 지역에서 진행되는 특수성이 가미돼 지역과 끊임없는 소통을 필요로 하는 복잡한 사업이기도 하다.

이에 김현숙 청장은 "정부는 공공 중심의 새만금 매립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9월 새만금개발공사를 설립하는 등 본격적인 개발을 위한 조직체계를 갖췄다"며 "또 지난해 10월 문 대통령과 함께한 재생 에너지 비전 선포식, 오는 2023년 열릴 새계잼버리대회 개최 등은 새만금 개발의 촉진제가 될 것”이라며 정부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 개발 토대를 마련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현숙 청장은 새만금 사업이 성공하기 위한 조건 세 가지를 꼽았다. 그는 "먼저 새만금의 입지적 여건에 맞는 경쟁력 있는 산업이 육성되고 혁신 성장 생태계가 마련돼야 한다"며 "또 '글로벌 자유무역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위해 입체적으로 접근성이 개선돼야 하고, 관련 부처, 기관, 지방자치단체, 지역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 및 이들 간 긴밀한 협력도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김 청장은 새만금 사업만이 지니고 있는 고유한 장점 및 가능성에 대해 역설했다. 또 내부 개발을 앞당기기 위해 민간개발 방식을 공공주도 방식으로 전환하되, 민간의 사업 참여를 이끌어내 사업 속도를 높이겠다는 각오도 내비쳤다.

김 청장은 "새만금은 용지 291㎢, 호소 118㎢ 등 총 409㎢ 규모로 서울의 3분의 2에 달할 만큼 광활한 면적을 자랑하고, 거대한 중국 시장과의 접근성을 갖추고 있는 등 다른 지역에 비해 높은 경쟁력을 확보한 지역"이라며 "새만금은 다른 경제자유구역과는 달리 정부 주도로 개발하는 지역으로, 새만금 특별법을 운용하면서 중앙정부 차원의 맞춤형 행정지원이 가능한 장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매립이 완료된 용지 면적은 291㎢의 12.1%인 35.1㎢이며, 매립이 진행 중인 지역까지 포함하면 38.1%인 110.8㎢ 정도"라며 "그간 농지 관리 기금이 투입되는 농생명 용지는 상당히 사업이 진척됐지만, 당초 민간개발로 계획된 국제협력 용지 등 나머지 사업은 속도가 저조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아쉬워했다.

김 청장은 부처 간 조율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실제로 새만금 사업에 있어 토지 조성을 위한 매립, 고속도로 건설 등은 국토부가 담당하고 있지만, 농생명 용지 조성은 농림축산식품부, 신항만 건설은 해양수산부, 수질관리는 환경부 등 여러 부처가 담당하고 있으며, 사업 추진에 적용되는 법령과 제도도 다양하고 복잡하다.

그는 "부처 간 협력 속에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국무총리와 민간을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각 부처 장관과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새만금위원회'를 설치해 운영 중에 있다"며 "또 주요 사업 및 현안 사항에 대해 수시로 논의하기 위해 새만금개발청장 주재의 유관기관 협의회, 개발사업국장 주재의 새만금사업관리협의회가 운영되고 있다. 전북, 군산시, 김제시, 부안군 등 지자체와도 긴밀한 협력 채널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가 지난해 새만금을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조성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김 청장은 재생에너지 시대로의 이행은 세계적 추세임을 강조했다.

그는 "새만금은 넓은 면적을 토대로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사업 추진과 산업을 클러스터화하는 데 유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3기가와트(GW) 규모의 재생에너지 발전단지를 기반으로 태양광 관련 부품, 장비 제조 기업과 제품인증, 실증시험 및 연구개발 등을 위한 연구기관 집적화를 통해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를 성공적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현숙 청장은 새만금이 향후 '동북아시아 경제 허브'로도 자리매김할 수 있는 만큼 중국과의 투자 추진에도 힘을 실을 의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만금은 지난 2015년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과 연계해 지정된 한국 측 유일의 한·중산업협력단지로, 중국 측 지정도시와의 교류협력 및 정부 간 협력 채널을 통해 다양한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작년 6월 2차 차관급 협의회에서 '새만금 신산업 클러스터 공동조성 추진' 등에 합의해 시범사업을 발굴하는 등 공동연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올해 6월과 8월 예정돼 있는 정부 간 협의회를 통해 구체적인 실행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재 대규모 관광레저 개발,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배터리 제조시설, 제지업 및 식품가공 등 새만금 투자의향을 보인 중국 기업 여러 곳과 투자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투자유치 성과가 조속히 가시화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숙 청장은 원활한 새만금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출범한 새만금개발공사와의 재생에너지 및 관광사업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것도 다짐했다.

김 청장은 "새만금개발공사는 사업시행자로서 용지 매립·조성을 주된 업무로 하고, 재생에너지·관광 등 부대사업을 시행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새만금개발청은 다양하고 복합적인 성격의 새만금 사업에 대해 총괄 관리하며, 관련 정책 수립, 사업 인·허가, 기반시설 조성 등의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또 사업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 등을 수립하고 광역 기반시설 등이 조속히 조성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