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반대해서 아버지 살해한 지적장애 여성과 남자친구, 범행 후에도 평소처럼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4-22 16:11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20대 여성과 그의 남자친구가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경남 창녕경찰서는 존속살인 혐의로 A(23·여)씨와 공범인 A씨 남자친구 B(30)씨를 검거했다.

B씨는 지난 19일 오후 10시께 A씨의 아버지(66)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고, 아버지 시신을 마대에 담는 것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범행 다음 날인 20일 오후 7시 50분께 "A씨 아버지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지인 신고를 받고 출동해 소방당국 도움을 받고 집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A씨 아버지 시신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후 A씨와 B씨를 상대로 유족 등 관계인 조사를 벌였지만, 행적 진술이 엇갈리는 점을 수상히 여겨 수사한 끝에 혐의가 있다고 보고 21일 이들을 긴급체포했다.

지적장애 3급인 이들은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A씨 아버지가 결혼을 반대해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