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테러]中, 소수민족 통제 강화 시사..."종교적 극단주의자 때문"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4-22 08:16
中환구시보 "서방국가 비난에도 이슬람 소수민족 규제 강화할 것"
스리랑카에서 부활절인 21일(현지시간) 연쇄 폭발 테러가 발생해 수많은 사상자를 냈다. 중국 관영언론은 잔혹한 테러 행위를 규탄하면서 앞으로 종교적 극단주의 성향을 가진 테러리즘에 맞서 계속 싸워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이 비난하는 소수민족 통제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22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의 인터넷판인 환구망(環球網)은 "스리랑카 연쇄 폭발 사고는 스리랑카의 뿌리 깊은 종교 갈등에서 비롯된 것"이라면서 "다민족·다종교 국가에서는 종교적 극단주의의 뿌리를 반드시 뽑아야만 자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다수의 외신들에 따르면 21일 오전 콜롬보에 있는 성 안토니오 성당을 시작으로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주요 호텔 3곳에서 거의 동시에 폭발이 일어났고, 비슷한 시각 콜롬보 북쪽 네곰보의 가톨릭교회 한 곳과 동부 해안 바티칼로아의 기독교 교회에서도 폭발이 발생하는 등 모두 8곳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이번 연쇄 폭발로 최소 228명이 숨지고 450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사상자 가운데는 외국인들도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CNN이 보도했다. 국가별로 영국인 5명(미국·영국 이중국적자 2명 포함), 인도인 3명, 중국인 2명, 덴마크인 3명, 터키인 2명, 네덜란드인 1명, 포르투갈인 1명 등이 희생된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사망자 중 미국인이 일부 포함됐다고 밝혔다.

스리랑카 정부는 이번 사건을 '테러'로 규정하고 21일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린 후 콜롬보 시내에 무장 군인 200명을 배치했다. 또 22~23일을 비상 공휴일로 지정하는 동시에, 24일까지 전국 공립학교에 휴교령을 내렸다.
 

스리랑카 경찰들은 테러 폭발 사고가 일어난 킹스베리 호텔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환구시보는 사평에서 연쇄 폭발테러로 200명 넘게 사망한 희생자들을 애도하면서 잔혹한 테러 행위를 규탄했다. 이어 종교적 극단주의는 세계 곳곳에 많다며 최근 이슬람 사원을 겨냥했던 뉴질랜드 테러사건도 종교적 극단주의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종교적 극단주의 성향을 가진 사람들은 각종 '유혹'에 노출돼있지만 세계는 이를 그다지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 분위기라고 지적했다. 특히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에서는 선진국의 종교적 극단주의에는 강력한 경계심을 보이면서도 개발도상국에 있는 극단주의자에게는 다소 경계심이 풀어지는 모습을 보인다고 비판했다. 

사평은 잇단 테러 사고가 종교적 갈등을 일으켜 테러리즘을 더 선동할 수 있다며, 테러리즘을 격퇴하기 위해서는 다민족·다종교 국가들은 종교적 극단주의의 뿌리를 반드시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가 그간 종교적 극단주의를 없애기 위해 기울여온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중국은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하는 테러조직을 교화하는 것은 물론, 엄격한 관리 및 통제를 통해 종교적 극단주의자들이 중국에 들어오는 모든 경로를 차단했다.

뿐만 아니라 2017년부터 극단주의 테러리스트의 영향을 받은 사람을 교화하기 위해 직업 훈련소를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사평은 전했다. 신장웨이우얼 자치구에 있는 이슬람 소수민족에 대한 대규모 구금 작전을 대폭 강화한 것이다. 또 최근에는 중국 정부가 안면인식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소수민족 위구르족을 감시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폭로한 바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는 중국의 이같은 움직임을 인권탄압이라고 비판해왔다. 특히 미국은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벌어지는 인권 문제를 "인류에 대한 거대한 수치"라며 맹렬히 비판했다. 중국 당국이 종교와 민족적 정체성을 없애기 위해 고안된 수용소에 80만명에서 200만명에 이르는 위구르족과 다른 이슬람교도들을 임의로 구금했다는 이유에서다.

그럼에도 중국은 일련의 테러를 명분으로 소수민족 통제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사평은 "이번 스리랑카 테러 사고는 중국에도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서방국가가 어떠한 비난을 해도 중국은 계속 규제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독교 축일인 부활절이자 스리랑카 내전 종전 10주년을 불과 한 달 앞둔 시점에 일어난 이번 테러는 지난 1983~2009년 내전 이후 발생한 최악의 사건으로 평가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스리랑카에서 일어난 테러를 잔인한 폭력이라고 규정하고 스리랑카의 기독교 공동체와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