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인득에 12살 딸·母 잃은 가장 "이웃깨우고 계단에 내려가보니..."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4-20 00:00
가장 "이웃깨우고 계단 내려가보니 아이와 어머니 누워있었다"
경남 진주 방화·살해범 안인득(42)으로 인해 하루아침에 12세의 딸과 어머니(65)를 잃은 가장의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피해자 금모씨는 지난 17일 빈소가 마련된 진주 한일병원에서 진주 서경방송 ‘뉴스인타임’의 인터뷰에 응하며 "밖으로 나가니까 연기가 자욱하더라. 그래서 아이들은 일단 집에 있으라고 하고, 환기를 위해 제가 복도 창문을 전부 열고 다녔다"고 말했디.

이어 "방화문을 열고 나니 계단에는 연기가 없어, 집에 있는 아이들보고 빨리 먼저 뛰어 내려가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금씨는 아이들을 먼저 내려보낸 후 이웃집의 문을 두드려 피신을 도왔다고 말했다. 금씨는 "옆집에 사람이 있는지 물어보고 깨워놓고 나도 계단을 내려가는데, 어머니하고 작은딸이 누워있더라. 그걸 쳐다보면..."이라고 더이상 말을 잇지 못하며 하염없이 눈물을 쏟았다.

이어 "아이는 내가 수습했다. 계단에 누워 있는 것을 복도 바닥에서 내가 부둥켜 안고 있었다. 이제 친구들 만나고 놀러 다니고 할 나이인데..."라며 "피의자 가족들도 정신병원에 넣으려는 사람을 왜 국가에서 안받아 줬는지. 맨날 우리 서민 서민 하면서 이런 조그만 거라도... 그냥 마음 편하게 동네 다닐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안인득은 지난 17일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 자신이 사는 4층 집에 불을 지르고 화재를 피해 탈출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이 사고를 5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인득의 얼굴과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뉴스인타임 방송화면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