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김기덕 감독, 역고소·2차 가해 멈추고 사죄해라" 규탄 기자회견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4-19 08:55
김기덕 감독의 '미투' 대응에 관해 '김기덕 공동대책위원회'가 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영화감독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18일 서울시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덕 감독은 2차 가해인 역고소를 멈추고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는 "성폭력 가해자는 피해자를 대상으로 무고, 명예훼손, 위증, 손배소 등 역고소를 하거나 피해자를 지원하는 단체·개인을 상대로 명예훼손, 위증, 손배소 등으로 고소해 피해자를 위축시키고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덮거나 축소하려고 시도한다"고 비판했다.

김기덕 감독[유대길 기자 dbeorlf123@]


이와 함께 "2017년 시작된 미투 운동으로 역고소 피해자가 급격하게 증거했다"면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앞서 김기덕 감독은 지난달 8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인터뷰를 했던 배우 A 씨, 이를 보도한 방송사 MBC를 상대로 10억 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기덕 감독은 "A 씨와 MBC 'PD수첩'의 허위 주장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김기덕 감독의 영화 '뫼비우스'(2013)에 출연했던 배우로 촬영 당시 연기 지도 명분으로 뺨을 때리고 사전 혐의 없이 베드신 촬영을 강요했다며 폭로, 2017년 고소해 세상을 충격에 빠트렸다.

김기덕 감독은 폭행 혐의에 대해선 500만 원 약식 명령을 받았지만, 강제추행치상 혐의에 대해선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혐의없음' 처분이 내려진 바 있다.

김기덕 감독은 이후 A씨와 A 씨의 주장을 보도했던 'PD수첩' 역고소 했다. A씨에겐 무고 혐의, 'PD수첩'엔 명예훼손 혐의를 주장했다.

이에 검찰은 지난해 12월 "김기덕에게 무혐의 처분이 내려진 건 관련 증거가 충분하지 않아서였지, 허위로 고소했다고 볼 수 없다"며 "방송 제작진의 취재 과정을 살펴봤을 때 진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면서 '혐의없음' 처분을 했다.

형사고소가 '혐의없음'으로 결론 났음에도 김기덕 감독은 민사 소송으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했다.

'미투' 이후 김기덕 감독에 관한 비판 여론은 거세지만 여전히 그는 해외 활동을 이어가는 중. 올해 3월 진행된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는 김기덕 감독의 영화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을 개막작으로 초청했고, 오는 18일 개막하는 모스크바국제영화제에서 김기덕 감독은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이와 관련해 홍태화 영화노조 사무국장은 "가해자가 영화계에 남고 피해자가 떠날수 밖에 없는 현실이 참담하다"며 "김기덕 감독은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PD수첩' 박건식 PD도 "김기덕 감독 사건뿐 아니라 김학의 사건까지 우리나라에서 여성들이 도구화되며 수단화되고, 인격으로 존중받지 못하는 하나의 물건처럼 쓰이고 있다는 걸 느꼈다"며 "여성이 접대 도구로 존재했다는 걸 느꼈다. 그게 가장 심했던 게 영화계"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미국에서 미투 운동을 촉발한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에서는 실명을 밝히고 고소한 사람이 100명이 넘는다"며 "그 결과 가해자 와인스타인은 영화계를 완전히 떠났는데, 한국은 여건상 한 분 외에 고소하지 못했다"면서 현실을 지적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