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9일 '주식 논란'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4-19 08:25
중앙아 3객구 순방 중 전자결재 전망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임명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앞서 '주식 논란'에 휩싸인 이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해 온 자유한국당 등 야권의 반발이 한층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날(19일)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이 19일 임명안을 결재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이 국회에 18일까지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지만 국회가 보내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전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이들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논의할 계획이었지만, 더불어민주당 및 민주평화당 의원들이 불참하며 끝내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오는 23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을 국빈방문 중인 만큼 임명안 재가는 전자결재 방식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임자인 서기석·조용호 재판관의 임기가 전날 끝난 만큼, 이 후보자와 문 후보자를 이날 임명해야만 헌법재판관 공백이 생기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지난 18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공개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 [사진=리얼미터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