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일 방송된 KBS-1TV '인간극장-칠두씨의 봄날 5편'에서 밝혀
'인간극장' 한현민이 김칠두에 대해 존경심을 표했다.

19일 방송된 KBS-1TV '인간극장-칠두씨의 봄날 5편'에서 혜성처럼 등장한 은발의 신인 모델 65세 김칠두씨의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김칠두는 무대 뒤에서 모델 한현민과 마주했다. 한현민은 "최근에 선생님과 같이 브랜드 촬영을 했다. 요즘에 외국에서도 이런 시니어 모델들이 많이 활동하고 있다. 김칠두 선생님이 한국을 대표할 것이라고 생각하니 내가 다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모델 활동 기간에는 한계가 없다는 걸 알게 해주셨다. 좋은 영향력을 끼치는 모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81cm의 훨칠한 키, 은빛 머리카락, 덥수룩한 수염을 가진 김칠두는 데뷔 1년차 신인 모델이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