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제이홉 "에드 시런, '같이 작업하자' 먼저 러브콜…RM도 작사 참여"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4-17 11:54
그룹 방탄소년단이 세계적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 신곡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로 협업, 세련된 팝 장르를 선보인다.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는 방탄소년단 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의 발매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제이홉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MAP OF THE SOUL : PERSONA 발매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앞서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의 수록곡인 '메이크 잇 라이트'는 에드 시런이 참여한 곡으로 아련하면서도 세련된 감성이 묻어난 팝 장르.

팔세토 창법을 기반으로 한 가성을 통해 잔잔하고 섬세한 보컬이 매력적인 곡이다. RM의 짜임새 있는 가사는 듣는 이로 하여금 현실 세계의 영웅의 사랑과 치유 과정에 관한 서사를 느낄 수 있게 한다.

기자간담회에서 제이홉은 "에드 시런이 먼저 (콜라보레이션을 하자고) 연락이 왔다. 우리도 같이 작업을 하고 싶었던 아티스트라서 흔쾌히 콜라보(레이션을) 하겠다고 했다"며 협업 과정을 밝혔다.

이어 "이 곡은 RM이 작사에 참여해 시너지가 배가 되었다. 앨범마다 고생하는 RM에게 이 자리를 빌려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는 인트로를 시작으로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소우주' '메이크 잇 라이트' '홈(HOME)' '자메 뷔(Jamais Vu)' '디오니소스(Dionysus)' 등 총 7개의 트랙으로 구성돼있다. 이번 앨범을 통해 보다 넓어진 세상에서 겪는 내면의 이야기와 세상에 대한 생각을 진솔하게 풀어낸다는 포부다.

5월 4∼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시카고와 뉴저지, 브라질 상파울루,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일본 오사카와 시즈오카 세계 8개 지역에서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스타디움 투어를 연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