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만월대 공동발굴 제재면제, 내일 새벽 완료될 듯"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4-16 16:35
고려 궁궐터인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에 필요한 장비의 대북반출을 위한 대북제재 면제 조치가 17일 새벽께 완료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위원회에서 만월대 공동발굴과 관련한 제재면제 신청이 승인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내일 새벽 제재면제가 최종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달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워킹그룹 회의를 열고 만월대 공동발굴 사업에 대한 제재면제와 관련, 미국과 사전 협의를 거쳤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언급한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이 당국자는 이와 관련, "근거 없이 하신 말씀은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현지시간) 한미정상회담 당시 '남북한 경제협력을 위해 제재완화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지금 일정한 인도적 문제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 솔직히 말하면 그 점에 대해서는 괜찮다"며 "한국은 식량 문제를 돕기 위한 일정한 일을 포함, 북한을 위해 다양한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성 만월대 발굴 예정 지역. [문화재청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