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가 영원히 아버지를 그리워할 수밖에 없는 이유 [카드뉴스]

윤경진 기자입력 : 2019-04-15 15:56

“아버지는 나의 가장 친한 친구이자
롤 모델이었고 훌륭한 아버지였습니다.
당신이 없었다면 오늘의 나는 없었을 것입니다.
아버지가 매우 그리울 것입니다.”

-2006년 아버지 얼 우즈가 사망하자 타이거 우즈가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