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부터 뉴욕타임스까지…美 유력 매체, BTS 'SNL' 출연에 "온통 방탄이었다"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4-15 09:37
미국 매체 CNN이 한국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의 NBC 방송 장수 예능프로그램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 출연에 관해 "이번주 SNL은 온통 BTS였다"며 극찬했다.

방탄소년단은 13일(현지시간) 미국 NBC방송의 간판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를 통해 미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의 타이틀곡인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컴백 무대를 꾸몄다.

다음날 CNN은 "엠마 스톤이 진행했고 마이클 아베나티(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성 관계설을 주장했던 전직 포르노 배우 스테파니 클리퍼드의 전 변호인)와 줄리안 어산지(체포된 위키리크스 공동창업자), 로리 러프린(입시비리 연루 배우) 등에 잽을 날렸지만 스포트라이트는 보이 밴드 센세이션을 일으킨 7명의 멤버에게 돌아갔다"며 "이번 SNL 무대는 온통 방탄소년단이었다(all about BTS)"고 평가했다.

이어 CNN은 "방탄소년단은 SNL 무대에서 공연한 첫 K-팝 그룹이 됐다. K-팝은 꾸준히 유명해지고 있지만 방탄소년단이 이를 국제적 움직임으로 끌어올렸다"고 분석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이 판매량 차트를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뉴욕타임스(NYT)는 SNL에 K-팝 그룹으로는 처음 방탄소년단이 출연했다는 소식을 알리면서 "왜 팬들이 NBC 본사 앞에 며칠씩 진을 치는지, 왜 SNL 방청객이 방탄소년단의 이름만 나오면 소리를 지르고 손뼉을 치는지 궁금하다면 이 영상을 보라"며 BTS의 SNL 무대 영상을 링크했다.

[사진=NBC, Will Heath 제공]


음악전문지 롤링스톤과 빌보드 등도 방탄소년단의 SNL 무대 데뷔 소식을 잇따라 전했다.

NBC방송의 뉴욕 본사 앞에는 SNL 방청권을 얻으려는 팬들이 일주일 가까이 줄을 서며 장사진을 이뤘다.

NBC방송 진행자들은 아침 프로그램 '투데이'에서 본사 앞에 침낭과 간이의자 등을 가져다 진을 친 팬들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이렇게 긴 줄은 본 적이 없다"며 놀라워했다.

출연한 패널도 "닌텐도에서 새로운 게임을 출시한 줄 알았다. 대단하다"고 말했다.

NBC방송의 인기 토크쇼 진행자 지미 팰런도 트위터에 방탄소년단 멤버의 이름을 영문으로 일일이 적으며 '팬심'을 드러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0월 팰런의 토크쇼에 출연했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