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대구시, 포항영일만항 활성화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4-10 18:27
이 지사 "환동해 북방물류 중심항만 육성", 권 시장 "지역 대표하는 광역항"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은 10일 오후 포항영일만항을 함께 찾아 경상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대구상공회의소와 대구·경북권 주요기업들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해 ‘대구·경북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경상북도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은 10일 오후 포항영일만항을 함께 찾아 경상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대구상공회의소와 대구·경북권 주요기업들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해 ‘대구·경북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포항영일만항은 지난 2009년 8월 컨테이너부두 4선석을 개장하고 첫해 5000TEU를 시작으로 2014년 50만TEU를 기록한데 이어 올해 3월 기준 누적 물동량 107만TEU를 달성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대구·경북권내 전체 수출입 물동량 중 포항영일만항을 이용하는 컨테이너 화물은 3%대로 저조한 실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대구·경북권 수출입 화물의 영일만항 이용률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구시, 경상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 대구상공회의소와 함께 공동 협력하기로 뜻을 같이 했다.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경북도와 대구시, 경북상공회의소협의회와 대구상공회의소는 상호 업무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수출입 물동량 유치를 통한 새로운 일자리창출, 포항영일만항의 대구·경북 광역화, 그리고 북방물류 거점항만 육성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경북도와 대구시는 포항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해 지역 주요기업체를 대상으로 지난해 4월 31일 공동서한문을 보낸바 있으며 ‘포항영일만항 활성화’를 대구·경북 상생위원회 공동과제로 지정해 다양한 현안에 대해 상호 협력해 오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올해 말 준공 예정인 항만인입철도와 2020년 8월 국제여객터미널 완공을 계기로 포항영일만항을 화물과 관광객이 넘치는 명실상부한 환동해 북방물류 중심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해 대구시와 힘을 모아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참석한 주요기업들에게 포항영일만항 물동량 유치를 위해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MOU를 계기로 대구‧경북의 관문항인 포항영일신항만 활성화를 위해 대구‧경북이 제대로 힘을 합쳐보자”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발맞추어 포항영일신항만 또한 지역을 대표하는 광역항으로 거듭 날 수 있도록 대구시가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