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EU, 공동성명 채택 성공...中 관영언론 "無에서 有창조"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4-10 07:59
중국-EU, 무역관계 강화 합의...트럼프 행정부 견제 "中, EU의 믿을만한 파트너...경계할 필요 없어"
중국과 유럽연합(EU)이 정상회의에서 공동성명 채택에 가까스로 성공한 가운데, 중국 관영언론이 "양측간 이견은 여전히 존재하지만 상호성에 기반을 둔 파트너십을 지향하는 공동성명에 합의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중국과 EU의 무역 관계가 강화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10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의 인터넷판인 환구망(環球網)은 '중국과 EU, 무(無)에서 유(有) 창조해'라는 제하의 사평을 통해 "EU와의 협상은 어려웠지만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었다"며 "이는 전 세계에 긍정적이고 모범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9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중국-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 앞서 리커창(가운데) 중국 총리와 장클로드 융커(오른쪽) EU 집행위원장, 도날트 투스크(왼쪽) EU 상임의장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신화통신]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9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제21차 중-EU 정상회의'에 참석해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회 위원장,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등과 11시간의 마라톤 정상회의 끝에 공동성명을 도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앞서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들은 보도했다..

공동성명에 따르면 중국은 유럽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물론, 중국 진출 외국 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요구를 금지하고 국영기업에 대한 정부 보조금도 세계무역기구(WTO)가 규정한 범위 내에서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상회의를 앞두고 중-EU의 공동성명 채택이 올해까지 3년 연속 무산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미국 우선주의’ 정책을 견제하기 위해 양측이 이견을 좁힌 것으로 보인다.

사평은 중국과 유럽연합(EU)이 이날 서로 간에 시장 접근성을 크게 개선하고 외국 투자에 영향을 미치는 차별적 조항들을 제거할 것을 다짐하는 등 양측 간 무역 관계를 강화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에서도 양측은 산업 보조금 문제에 국제적인 규정을 강화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EU를 향해선 중국과의 관계 구축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미국과 거리를 둬야 한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사평은 "미국과 EU는 오랜기간 동맹 관계를 유지해왔다"면서 "하지만 불평등한 동맹 관계는 화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평은 유럽과 중국은 세계를 양분하는 시장이자 세력이지만 아직까지 발언권이 없다며 서방 국가들은 중국과 EU의 공동 이익에 대해서 저평가하는데, EU는 중국과 함께 자신의 길을 찾아 그들에게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EU의 믿을만하고 신뢰할 가치가 있고 예측 가능한 파트너이지, 두려워하거나 경계할 대상이 아니라는 주장을 내세웠다. 양측이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야말로 제3자로부터 악영향을 받지 않게 된다는 얘기다. 여기서 사평은 제3자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과 EU 간 무역갈등을 빚고 있는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과 EU가 무역마찰에도 불구하고 미국 우선주의를 견제해야 한다는 공감대 아래 뭉칠 수 있었다고도 했다. 다만 중국과 EU가 협력해 미국을 공격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중국과 EU 어느 한 편이 미국과 함께 상대국을 압박하려고 해선 절대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사평은 양측은 지속가능한 발전 및 다자주의에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양측은 앞으로 시너지가 매우 클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리 총리는 브뤼셀 방문에 이어 크로아티아에서 열리는 중국-동유럽 정상회의에도 참석해 EU 회원국에 중국의 핵심 국책사업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세일즈에 나설 계획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