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보선 프로필] '포스트 노회찬'…노동운동가 출신 진보 정치인 여영국

이정수 기자입력 : 2019-04-03 23:56
30년 넘게 노동운동·진보정당 활동 잔뼈
더불어민주당과의 단일 후보로 출마한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3일 경남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투표율 99% 시점에 역전하는 치열한 접전 끝에 0.54% 차로 당선됐다.

여영국 당선자는 경남 지역에서 30년 넘게 노동운동과 진보정당 활동을 이어온 풀뿌리 정치인이다.

1986년 통일중공업(현 S&T중공업)에서 임금 인상과 노동조합 민주화를 요구하며 투쟁하다 해고된 뒤 줄곧 노동운동가로 살아왔다. 경남노동자협의회 결성을 주도하고, 전국금속산업노동조합연맹(금속노조) 경남본부 조직부장, 금속노조 중앙연맹 조직국장 등을 역임했다.

이 과정에서 고(故) 노회찬 의원과 심상정 의원을 만나 수많은 노동문제 해결에 발벗고 나섰다. 2000년 초 민주노동당에서 노회찬 의원을 다시 만나게 된 그는 경남지역 '노동자 정치 실천단'으로 진보 정치계에 입문했다.

2010년 6·2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의 전신인 진보신당 소속이자 야권 단일 후보로 경남도의원에 당선됐고, 이후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노동당 소속으로 재선에 성공했다. 전국 유일의 진보정당 출신 선출직 광역의원 당선자로도 주목을 끌었다.

경남도의회에서는 자유한국당 소속 홍준표 전 경남지사와 설전을 벌인 일화로 유명하다. 홍 전 지사를 향해 ‘조폭’, ‘정치깡패’라고 직격탄을 날렸고, 이에 홍 전 지사가 ‘쓰레기’라고 응수하는 등 설전을 벌여 수차례 고소를 주고받기도 했다.

도의회 현안 발언을 통해 진주의료원 폐업, 무상급식 지원 중단 등 홍 전 지사의 도정을 강도 높게 비판했으며, 홍 전 지사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면서 단식 투쟁을 벌이기도 했다.

첫 도의원 임기 중 2년간 창원시 상남동 지역의 소상공인 1500명을 직접 설문해 '2013 창원지역 자영업 실태조사 보고서'를 펴냈고, 이후 '상남동 사람들'이라는 책을 출판했다. 청년발전기본조례를 제정해 경남 청년정책 기반 마련에 이바지하고, 노회찬 의원과 함께 경남 도시가스요금 인하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19대 대선에선 심상정 후보 경남선대본부장으로, 20대 총선에선 '진보정치 1번지' 경남 창원성산으로 내려온 고 노회찬 전 의원을 도와 상임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다. 현재 노회찬 재단 이사 및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을 맡고 있다.

노 전 의원의 별세로 창원성산이 공석이 되자 “노 전 의원의 못다 이룬 꿈을 실현하기 위해 아픈 마음을 다잡겠다”고 밝히며 4·3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단일후보가 됐으며, 이번 당선으로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1965년 경남 사천(55) △창원대 산업비즈니스학과 △금속노조 조직국장 △진보신당 창원시당위원장 △경남도의원 △정의당 경남도당위원장 △노회찬재단 이사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성산에 출마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3일 오후 창원시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