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지난해 10월에도 마약 투약? 경찰, 첩보 입수

윤주혜 기자입력 : 2019-04-02 21:16
경찰이 지난해 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인 황하나(31) 씨의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해 10월 황 씨의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수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해당 첩보는 서울 종로경찰서가 수사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황 씨의 2015년 9월 필로폰 투약 혐의는 물론 다른 마약 관련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첩보를 입수한 이후부터 관련자 진술을 확보하는 등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말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