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도로교통안전국, 현대·기아차 화재논란 조사 착수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4-02 08:17
쏘나타, 산타페, 쏘렌토, 스포티지 등...약 300만대
미국 연방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논란이 되고 있는 현대·기아차 차량화재 사건과 관련, 차량 결함조사에 착수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미국 비영리 소비자단체 자동차안전센터(CAS·Center for Auto Safety)는 지금까지 103명 이상의 부상과 3100건의 화재가 발생했고, 특히 이중 1건은 사망에 이르렀다며 미국 내 현대·기아차 차량에 대한 차량 결함조사를 시행할 것을 당국에 요청했다.

이에 따라 NHTSA는 현대·기아차 차량을 대상으로 한 3000여건의 소비자불만 등을 포함해 충돌하지 않은 화재와 관련해서도 안전결함 여부를 조사한다고 밝혔다.

NHTSA의 조사 대상 차량은 기아 옵티마와 소렌토(2011~2014년식), 현대 쏘나타 및 싼타페(2011~2014년식), 기아 쏘울(2010~2015년식) 등 총 약 300만대에 달한다.

현대·기아차는 2015년에도 엔진 화재위험과 관련해 세타2 엔진을 장착한 쏘나타, 싼타페, 옵티마, 쏘렌토, 스포티지 등 230만대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 바 있다.

블룸버그는 NHTSA가 동일한 세타2 엔진을 장착한 쏘나타 등 현대·기아차의 같은 차종 일부에 대해서는 지난 2015년 리콜과 연계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제이슨 르빈 CAS 국장은 "이번 조사가 현대·기아차의 신속한 리콜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면서 "조사 확대 자체가 차량 소유자들 보호할 수 없으며 효과적인 수리로 이어질 수 있는 리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성명을 통해 “NHTSA의 조사에 적극 협조 중”이라며 "미 당국에 포괄적인 데이터를 제공했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도 완전하고 투명하게 이번 사안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