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포토]中 쓰촨성 고산지대서 산불...소방관 최소 26명 사망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4-01 21:04

[사진=신화통신]

지난 30일 오후 5시(현지시간) 중국 쓰촨(四川)성 량산(涼山)주 무리(木裏)현에서 대형산불이 일어났다. 당시 산불 진화작업을 펼쳤던 소방관 30명 가운데 26명이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의 인터넷판인 신화망(新華網)이 1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현장에 약 700명이 투입돼 진화작업을 벌였지만 지형이 복잡하고 강한 바람이 불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이 가운데 소방관 30명과 연락이 끊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바람의 방향이 갑자기 바뀌면서 불길이 소방관들에게 덮쳤고, 이에 소방관 30명이 실종됐었다고 밝혔다.

이틀이 지난 1일에서야 26구의 소방대원 시신이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나머지 실종자 4명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매체는 산불 발생 이틀째인 지난달 31일 큰 불길이 잡혔다면서 이번 산불로 9000명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지만 사망한 소방관 외 민간인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