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통신사 최초 휴대폰 및 소형 전자제품 업사이클링 기부 캠페인 개시
LG유플러스는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TerraCycle)과 함께 국내 통신사 최초로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캠페인을 전개하면서 LG유플러스는 용산·마곡사옥과 전국 33개 직영점에 수거함을 설치해 휴대폰과 충전기, 케이스, 액정필름 등 주변 액세서리는 물론 MP3플레이어, 내비게이션, 소형청소기 등의 소형 전자제품을 수거한다.

가정 내 폐휴대폰, 소형 전자제품 등을 직영점에 전달한 고객에게는 증정품으로 U+5G 친환경 장바구니을 제공한다. 고객은 업사이클링 기부 캠페인에 참여하며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줄이는 환경운동에도 동참하게 된다.

테라사이클은 직영점 내 수거된 물품을 9월까지 주기적으로 관리하며 수거물품 중 플라스틱은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 블럭박스로 업사이클링돼 환경 유해성 인증 완료 후 10월 중 아동복지시설에 기증된다. 플라스틱을 제외한 금속부분은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KERC)을 통해 가공, 재활용되고 창출된 수익은 아동복지시설에 기부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 27일 용산사옥에서 에릭 카와바타 테라사이클 아태지역 대표이사,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캠페인 기념 행사를 가졌다.

하 부회장은 "통신사가 환경 문제 해결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 후 테라사이클과 함께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에 나서게 됐다"며 "안 쓰는 휴대폰이 아이들의 놀이터가 되는 뜻 깊은 캠페인에 동참해 기쁘고, 앞으로도 환경 문제에 지속적인 관심 가지고 환경경영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에릭 카와바타 대표는 "LG유플러스의 5G가 고객의 일상을 바꾼다면 이번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 협력은 환경을 바꾸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LG유플러스와 테라사이클 관계자들이 용산사옥에서 진행된 휴대폰 재활용 기부 캠페인 전개 기념식에 참석, 수거함에 휴대폰을 반납하는 모습. (왼쪽부터) 조중연 LG유플러스 고객가치그룹장 상무, 에릭 카와바타 테라사이클 아태지역 대표이사,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한정애 의원, 리처드 펄 테라사이클 CAO(최고 관리 책임자), 박형일 LG유플러스 CRO. [사진=LG유플러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