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talk 생활경제]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수사담당 경찰 고발한 의사들

황재희 기자입력 : 2019-03-28 07:44

임현택 소청과의사회장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불법투약 의혹 수사와 관련 직권남용과 강요, 업무방해, 주거침입 등의 혐의에 해당한다며 27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사진=황재희 기자]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이하 소청과의사회)가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장을 피고발인으로 한 고발장을 27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출했다.

소청과의사회는 경찰이 최근 프로포폴 불법투약 의혹에 휩싸인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과 관련해 청담동 H성형외과를 점거하고 진료기록 등을 임의로 제출하도록 강요했다며, 이 같은 고발을 강행했다.

의료법상 환자진료기록 등을 제출하는 것은 위법이지만, 경찰이 영장도 없이 이를 제출하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임현택 소청과의사회장은 이번 사건은 직권남용과 강요, 업무방해, 주거침입 등의 혐의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