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연 비호감 등극? "목줄하지 않은 개가 달려들어…주인이 스티븐연" 폭로 등장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3-26 14:29
배우 스티븐연이 비호감으로 등극하는 모양새다.

26일 한 네티즌은 SNS에 "방금 많은 한국 분들이 알고 계시는 재미교포 연기자 분과 정말 불쾌한 일이 있었다"면서 스티븐연에 대해 언급했다.

이 네티즌은 공원에서 아이들과 산책을 하고 있는데 목줄을 하지 않은 강아지가 달려들어 놀랐다. 그 강아지 주인은 스티븐연이었고, 스티븐연은 대충 '쏘리'라고 말한 뒤 돌아가려 했다는 것. 이에 '리드 줄은 필수'라고 하자, 스티븐연은 '내 개 키우는 방법에 왈가왈부 하지 말라'고 쏘아붙였다고 주장했다.

이날 일에 대해 네티즌은 "어쩜 이렇게 무례할 수 있죠? 너무 화나네요. 아니 거기다 갑자기 임신 유세 뭐임? 평소에 스티븐 연?이라는 연기자분 잘 몰랐는데, 저번에 욱일기 사건도 그렇고 부부가 쌍으로 저런 인성이면 왜 욕먹는지 알겠네요"라며 비난했다. 

해당 글의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스티븐연은 지난해 욱일기 논란과 관련해 한국어와 영어로 이중적인 태도를 보인 바 있어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사진=스티븐연 인스타그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