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 우려에 코스피 2%대 급락···외인·기관 동반 매도

이민지 기자입력 : 2019-03-25 15:58

미국 장단기채권 금리 역전으로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자 코스피가 2140대로 주저 앉았다. 이날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코스피가 2% 가까이 빠졌다.

25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2.09포인트(1.92%) 하락한 2144.86포인트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28.15포인트(1.29%) 내린 2158.80으로 하락 출발해 장 내내 약세를 보였다.

이는 지난 주말 미국 장단기채권 금리 역전으로 인해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투자심리가 둔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제각각 692억원, 2240억원을 팔아치우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반면 개인 홀로 2699억원을 사들였다.

시가총액 상위 주는 모두 하락세를 기록했다. 특히 SK하이닉스는 전 거래일 대비 4.2% 하락해 7만29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삼성전자(-2.26%), LG화학(-3.29%), 현대차(-2.83%), 셀트리온(-0.75%), 삼성바이오로직스(-0.74%), 포스코(-2.32%), LG생활건강(-0.43%), 네이버(-0.79%) 등 모두 약세를 보였다.

[사진=아주경제DB]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76포인트(-2.25%) 하락한 727.21로 장을 끝마쳤다. 이날 지수는 10.46포인트(1.41%) 내린 733.51로 출발했다가 장 내내 하락세를 보였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이 제각각 366억원, 791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홀로 1222억원을 사들였다.

이날 코스닥 상위 주들도 하락세를 보였다. 포스코켐텍은 전 거래일 대비 6.30% 하락해 6만1000원에 거래를 끝마쳤다. 셀트리온헬스케어(-1.145), CJ ENM(-3.09%), 바이로메드(-3.48%), 에이치엘비(-2.74%) 등도 하락 마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